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호중 “김오수 인사청문회 정치공세 선 넘어…정략적 의도 뻔히 보인다”
입력 2021.05.21 (10:46) 수정 2021.05.21 (11:04)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를 통한 국민의힘 정치공세가 선을 넘었다면서 김오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깽판’으로 몰아가고 비난의 성토장으로 이용하려는 정략적 의도가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오늘(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김부겸 국무총리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흑서 저자들을 참고인으로 채택하자고 주장하는 등 억지를 썼지만 통 크게 수용했다”면서 “이번에는 선을 넘어도 아득히 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 참고인으로 조국·박상기 전 장관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한동훈 검사장, 서민 교수, 권경애 변호사 이런 분들을 요청했다”면서 “누가 봐도 인사청문회를 깽판으로 몰아가고, 여야 협상이 안 되면 비난의 성토장으로 이용하려는 정략적 의도가 뻔히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또 “인사청문회는 후보자가 직무를 수행하는데 결격 사유가 있는지 없는지, 필요한 자질을 갖췄는지를 점검하는 장”이라면서 “관련도 없는 증인과 참고인 채택으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데 악용하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법사위 간사로 어제 법사위 전체회의를 진행하며 박주민 신임 간사 선임 안건을 의결한 백혜련 최고위원은 오늘 회의에서 “박주민 간사 선임 과정에서 어떤 위법성이 있었느냐”면서 “윤호중 원내대표가 사회를 보지 않아 위법하다는데 윤 원내대표 선출 이후 법사위 전체회의는 제가 사회권을 위임받아 진행해 왔다. 그때는 국민의힘이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백 최고위원은 “왜 그때는 문제가 안 되고 지금은 되나, 그 때는 사고가 아니고 왜 어제는 사고인 것인가”라면서 “국민의힘 판단 기준이 상황에 따라 바뀌는 것이 문제”라며 “어제 절차를 문제 삼은 것도 절차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목적이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호중 “김오수 인사청문회 정치공세 선 넘어…정략적 의도 뻔히 보인다”
    • 입력 2021-05-21 10:46:11
    • 수정2021-05-21 11:04:04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를 통한 국민의힘 정치공세가 선을 넘었다면서 김오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깽판’으로 몰아가고 비난의 성토장으로 이용하려는 정략적 의도가 보인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오늘(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김부겸 국무총리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흑서 저자들을 참고인으로 채택하자고 주장하는 등 억지를 썼지만 통 크게 수용했다”면서 “이번에는 선을 넘어도 아득히 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 참고인으로 조국·박상기 전 장관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한동훈 검사장, 서민 교수, 권경애 변호사 이런 분들을 요청했다”면서 “누가 봐도 인사청문회를 깽판으로 몰아가고, 여야 협상이 안 되면 비난의 성토장으로 이용하려는 정략적 의도가 뻔히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또 “인사청문회는 후보자가 직무를 수행하는데 결격 사유가 있는지 없는지, 필요한 자질을 갖췄는지를 점검하는 장”이라면서 “관련도 없는 증인과 참고인 채택으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데 악용하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법사위 간사로 어제 법사위 전체회의를 진행하며 박주민 신임 간사 선임 안건을 의결한 백혜련 최고위원은 오늘 회의에서 “박주민 간사 선임 과정에서 어떤 위법성이 있었느냐”면서 “윤호중 원내대표가 사회를 보지 않아 위법하다는데 윤 원내대표 선출 이후 법사위 전체회의는 제가 사회권을 위임받아 진행해 왔다. 그때는 국민의힘이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백 최고위원은 “왜 그때는 문제가 안 되고 지금은 되나, 그 때는 사고가 아니고 왜 어제는 사고인 것인가”라면서 “국민의힘 판단 기준이 상황에 따라 바뀌는 것이 문제”라며 “어제 절차를 문제 삼은 것도 절차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목적이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