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여성안전상담관’ 도입해 스토킹 범죄 대응 강화키로
입력 2021.05.21 (10:48) 수정 2021.05.21 (11:03) 사회
경찰이 스토킹 범죄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여성안전상담관 제도를 도입합니다. '여성안전상담관'은 여성 폭력 관련 법령과 피해자 보호·지원 제도를 전문적으로 교육받은 경찰관입니다.

경찰청은 이런 내용을 포함한 스토킹 범죄 대응 강화 방안을 최근 전국 지방경찰청에 내려보냈습니다.

여성안전상담관은 치안 수요 등을 고려해 우선 서울 시내 5개 경찰서에서 시범 운영합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성인지 감수성이 뛰어난 여성 경찰관을 주로 선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오는 10월 스토킹 처벌법이 시행되기에 앞서 '집중 수사 기간'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스토킹 신고가 접수되면 스토킹 코드를 지정해 피해 내용을 상세히 기록하고, 출동 지령을 내릴 때 활용할 예정입니다. 또 주거침입과 협박 등 관련된 범죄를 철저히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또 피해자에게는 신고자 전화번호를 112시스템에 등록하거나 CCTV를 설치하고, 스마트워치를 제공하는 등 신변 보호 수단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청은 지난달부터 스토킹 범죄 처벌법 후속조치 전담팀을 구성해 제도 안착을 위해 필요한 세부 계획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여성안전상담관’ 도입해 스토킹 범죄 대응 강화키로
    • 입력 2021-05-21 10:48:20
    • 수정2021-05-21 11:03:04
    사회
경찰이 스토킹 범죄 대응을 강화하기 위해 여성안전상담관 제도를 도입합니다. '여성안전상담관'은 여성 폭력 관련 법령과 피해자 보호·지원 제도를 전문적으로 교육받은 경찰관입니다.

경찰청은 이런 내용을 포함한 스토킹 범죄 대응 강화 방안을 최근 전국 지방경찰청에 내려보냈습니다.

여성안전상담관은 치안 수요 등을 고려해 우선 서울 시내 5개 경찰서에서 시범 운영합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성인지 감수성이 뛰어난 여성 경찰관을 주로 선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또, 오는 10월 스토킹 처벌법이 시행되기에 앞서 '집중 수사 기간'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스토킹 신고가 접수되면 스토킹 코드를 지정해 피해 내용을 상세히 기록하고, 출동 지령을 내릴 때 활용할 예정입니다. 또 주거침입과 협박 등 관련된 범죄를 철저히 확인하기로 했습니다.

또 피해자에게는 신고자 전화번호를 112시스템에 등록하거나 CCTV를 설치하고, 스마트워치를 제공하는 등 신변 보호 수단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청은 지난달부터 스토킹 범죄 처벌법 후속조치 전담팀을 구성해 제도 안착을 위해 필요한 세부 계획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