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AZ백신 1병당 최소 예약인원 7→5명 변경 검토…접종 편의 제고
입력 2021.05.21 (14:01) 수정 2021.05.21 (14:11) 사회
정부가 백신 접종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바이알(병)당 최소 예약 인원을 7명에서 5명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오늘(21일) 정례 브리핑에서 "위탁의료기관이 접종을 하면서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현장 의견을 많이 제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질병관리청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질병청은 그동안 백신 접종을 위탁받은 일선 의료기관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개봉하기 전에, 반드시 7명 이상의 '사전 예약자'를 확보하도록 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병을 개봉하면 10∼12명을 접종할 수 있는데, 최소 7명 이상은 사회 필수인력이나 만성질환자, 돌봄 종사자 등 정부가 '우선 접종자'로 정한 대상자로 채우라는 지침입니다.

소수의 우선 접종자를 위해 백신을 개봉할 경우 남은 백신을 폐기해야 할 수도 있는 데다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린 일반인의 접종이 많아질 가능성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하지만 소규모 동네의원의 경우 평일 예약자가 3∼4명에 그칠 때가 많고 이럴 경우 예약자에게 일일이 연락해 날짜를 변경해야 하는 등 일선 의료기관의 업무가 과중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질병청은 조만간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AZ백신 1병당 최소 예약인원 7→5명 변경 검토…접종 편의 제고
    • 입력 2021-05-21 14:01:25
    • 수정2021-05-21 14:11:02
    사회
정부가 백신 접종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바이알(병)당 최소 예약 인원을 7명에서 5명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오늘(21일) 정례 브리핑에서 "위탁의료기관이 접종을 하면서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현장 의견을 많이 제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질병관리청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질병청은 그동안 백신 접종을 위탁받은 일선 의료기관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개봉하기 전에, 반드시 7명 이상의 '사전 예약자'를 확보하도록 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병을 개봉하면 10∼12명을 접종할 수 있는데, 최소 7명 이상은 사회 필수인력이나 만성질환자, 돌봄 종사자 등 정부가 '우선 접종자'로 정한 대상자로 채우라는 지침입니다.

소수의 우선 접종자를 위해 백신을 개봉할 경우 남은 백신을 폐기해야 할 수도 있는 데다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린 일반인의 접종이 많아질 가능성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하지만 소규모 동네의원의 경우 평일 예약자가 3∼4명에 그칠 때가 많고 이럴 경우 예약자에게 일일이 연락해 날짜를 변경해야 하는 등 일선 의료기관의 업무가 과중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질병청은 조만간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