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정상, 원전 협력 논의…제3국 공동진출 모색할 듯
입력 2021.05.21 (15:19) 수정 2021.05.21 (16:15) 정치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1일(미국 현지시간) 첫 정상회담에서 원전 산업 협력 방안이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두 정상이 원전 협력을 논의하고 회담 후 그 결과를 밝힐 가능성이 있다"며 "한미 협력의 구체적인 사례를 국민들에게 확실히 보여주자는 취지"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원전 산업의 경우 한국과 미국의 협력이 시너지효과를 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중국을 제외하면 한국만큼 가격경쟁력, 품질관리, 시설관리 면에서 우수성을 지닌 나라도 없다"며 "원천기술·설계기술의 경우 한국도 수준이 상당하지만, 미국도 뛰어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인 협력 방안으로는 한미 양국이 기술 협력을 통해 제3국에 공동으로 진출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관계자는 "중동이나 유럽 등에서는 원전 건설 수요가 있다. 한미가 손을 잡고 진출하면 상당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특히 청와대는 제3국 원전시장 공동진출의 경우 한미가 첨단기술 산업을 매개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일인 만큼 '미래 동맹'으로서의 양국 관계를 더 탄탄히 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드러내고 있습니다.

다만 이런 흐름이 문재인 정부가 국내에서 추진하고 있는 탈 원전 정책과는 상충된다는 지적이 야권에서 제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이 2018년 체코를 방문해 현지 원전시장 참여를 타진했을 때에도, 야권에서는 "국내에서는 탈원전 정책을 펴더니 외국에 가서는 '원전을 사가라'고 하는 것은 모순"이라는 취지의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당시 여권에서는 "에너지전환정책은 국내의 과도한 원전 비중을 조정하는 것일 뿐"이라며 "이미 확보한 최고 수준의 원전기술을 통해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노력과 부딪히지 않는다"는 취지로 반박했습니다.

[워싱턴=공동취재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미 정상, 원전 협력 논의…제3국 공동진출 모색할 듯
    • 입력 2021-05-21 15:19:22
    • 수정2021-05-21 16:15:13
    정치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1일(미국 현지시간) 첫 정상회담에서 원전 산업 협력 방안이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두 정상이 원전 협력을 논의하고 회담 후 그 결과를 밝힐 가능성이 있다"며 "한미 협력의 구체적인 사례를 국민들에게 확실히 보여주자는 취지"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원전 산업의 경우 한국과 미국의 협력이 시너지효과를 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중국을 제외하면 한국만큼 가격경쟁력, 품질관리, 시설관리 면에서 우수성을 지닌 나라도 없다"며 "원천기술·설계기술의 경우 한국도 수준이 상당하지만, 미국도 뛰어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구체적인 협력 방안으로는 한미 양국이 기술 협력을 통해 제3국에 공동으로 진출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관계자는 "중동이나 유럽 등에서는 원전 건설 수요가 있다. 한미가 손을 잡고 진출하면 상당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특히 청와대는 제3국 원전시장 공동진출의 경우 한미가 첨단기술 산업을 매개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일인 만큼 '미래 동맹'으로서의 양국 관계를 더 탄탄히 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드러내고 있습니다.

다만 이런 흐름이 문재인 정부가 국내에서 추진하고 있는 탈 원전 정책과는 상충된다는 지적이 야권에서 제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이 2018년 체코를 방문해 현지 원전시장 참여를 타진했을 때에도, 야권에서는 "국내에서는 탈원전 정책을 펴더니 외국에 가서는 '원전을 사가라'고 하는 것은 모순"이라는 취지의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당시 여권에서는 "에너지전환정책은 국내의 과도한 원전 비중을 조정하는 것일 뿐"이라며 "이미 확보한 최고 수준의 원전기술을 통해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노력과 부딪히지 않는다"는 취지로 반박했습니다.

[워싱턴=공동취재단]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