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6개월간 조사
입력 2021.05.21 (21:42) 수정 2021.05.21 (21:55)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 공직자의 부동산 비리를 조사하게 될 특별위원회가 우여곡절 끝에 오는 28일 출범합니다.

6개월간 운영하는데요,

전·현직 선출직 공무원을 광범위하게 조사할 계획인데, 개인정보 동의서 확보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시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부산시당이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위를 구성하기 위해 다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세 기관 간사와 부산시 실무위원이 참석해 오는 28일 특위를 공식 출범하고, 6개월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성권/부동산특위 부산시 간사/부산시 정무특보 : "부산지역에 부동산 투기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활동을 우리 조사위원회가 본격적으로 하게 될 것입니다."]

이들은 지난 두 달간 기관 간 갈등으로 출범이 늦어진 것에 대한 시민의 따가운 눈초리를 의식한 듯 속도전과 공정성을 강조했습니다.

[박상현/부동산특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영산대 교수 : "미뤄졌던 이런 부분들이 속도감 있게, 또 실제 조사한 결과들에 대한 집행력이 담보될 수 있게 실효적인 장치들을 하게 하고…."]

[전제철/부동산특위 국민의힘 간사/부산교대 교수 : "정파의 이익에 구애되지 않고, 공정하게 부동산 비리가 조사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조사 대상은 전·현직 광역·기초의원과 구청장 등 선출직과 부산시 공무원이며, 조사범위는 2010년 7월 이후 강서구 대저와 가덕도, 기장군 일광, 해운대 엘시티 등의 투기 의혹입니다.

여야는 다음달까지 본인과 직계 가족 등의 개인정보 공개 동의서를 받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공직을 떠난 전직 선출직의 경우 동의서를 강제할 수 없는 게 한계라는 얘기도 나옵니다.

이에 따라 여야는 다음 회의 때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조사 대상자에 대한 후속 대책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6개월간 조사
    • 입력 2021-05-21 21:42:47
    • 수정2021-05-21 21:55:32
    뉴스9(부산)
[앵커]

부산 공직자의 부동산 비리를 조사하게 될 특별위원회가 우여곡절 끝에 오는 28일 출범합니다.

6개월간 운영하는데요,

전·현직 선출직 공무원을 광범위하게 조사할 계획인데, 개인정보 동의서 확보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시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부산시당이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위를 구성하기 위해 다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세 기관 간사와 부산시 실무위원이 참석해 오는 28일 특위를 공식 출범하고, 6개월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성권/부동산특위 부산시 간사/부산시 정무특보 : "부산지역에 부동산 투기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활동을 우리 조사위원회가 본격적으로 하게 될 것입니다."]

이들은 지난 두 달간 기관 간 갈등으로 출범이 늦어진 것에 대한 시민의 따가운 눈초리를 의식한 듯 속도전과 공정성을 강조했습니다.

[박상현/부동산특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영산대 교수 : "미뤄졌던 이런 부분들이 속도감 있게, 또 실제 조사한 결과들에 대한 집행력이 담보될 수 있게 실효적인 장치들을 하게 하고…."]

[전제철/부동산특위 국민의힘 간사/부산교대 교수 : "정파의 이익에 구애되지 않고, 공정하게 부동산 비리가 조사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조사 대상은 전·현직 광역·기초의원과 구청장 등 선출직과 부산시 공무원이며, 조사범위는 2010년 7월 이후 강서구 대저와 가덕도, 기장군 일광, 해운대 엘시티 등의 투기 의혹입니다.

여야는 다음달까지 본인과 직계 가족 등의 개인정보 공개 동의서를 받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공직을 떠난 전직 선출직의 경우 동의서를 강제할 수 없는 게 한계라는 얘기도 나옵니다.

이에 따라 여야는 다음 회의 때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조사 대상자에 대한 후속 대책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