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입력 2021.05.28 (06:59) 수정 2021.05.28 (07: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하루 최다 64만여 명 접종…7월부터 50대·고3 접종

65세 이상 74세 이하의 1차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어제 하루 일일 최다인 64만여 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7월부터는 50대 일반인과 고3 수험생, 초·중·고 교사에 대한 접종도 시작됩니다.

한은,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가계 빚 등 우려

기준금리가 연 0.5%로 동결된 가운데 이주열 한은 총재가 이례적으로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사상 최대치인 가계 빚과 가상화폐 과열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입니다.

美 ‘실업수당 청구’ 코로나19 이후 최저…긴축 시점 ‘관심’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주 연속 감소하며 코로나19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일자리가 늘어난 건데, 미 연준의 긴축 결정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천둥·번개 동반 비…내륙 우박 피해 주의

수도권과 충남 북부에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륙에는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 입력 2021-05-28 06:59:28
    • 수정2021-05-28 07:05:16
    뉴스광장
하루 최다 64만여 명 접종…7월부터 50대·고3 접종

65세 이상 74세 이하의 1차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어제 하루 일일 최다인 64만여 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7월부터는 50대 일반인과 고3 수험생, 초·중·고 교사에 대한 접종도 시작됩니다.

한은, 금리 인상 가능성 시사…가계 빚 등 우려

기준금리가 연 0.5%로 동결된 가운데 이주열 한은 총재가 이례적으로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사상 최대치인 가계 빚과 가상화폐 과열 등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입니다.

美 ‘실업수당 청구’ 코로나19 이후 최저…긴축 시점 ‘관심’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주 연속 감소하며 코로나19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일자리가 늘어난 건데, 미 연준의 긴축 결정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천둥·번개 동반 비…내륙 우박 피해 주의

수도권과 충남 북부에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륙에는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