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1 P4G 서울정상회의
美 바이든 대신 케리·中 시진핑 대신 리커창, P4G회의 참석
입력 2021.05.28 (16:20) 수정 2021.05.28 (17:27) 정치
오는 30∼31일 화상으로 개최되는 '2012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 중국의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미국의 존 케리 기후특사가 참석합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8일) 브리핑을 통해 이번 P4G 정상회의에 45개국과 유럽연합(EU)의 정상급 42명과 고위급 5명, 국제기구 수장 21명 등 총 68명이 참석한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미국의 경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케리 특사가 대신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됐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케리 특사는 토론세션에 실시간으로 참석한다"면서 "케리 특사가 토론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케리 특사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장관을 지냈습니다.

중국에서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대신 리커창 총리가 연설세션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는 방식으로 참석합니다.

P4G 참석자는 연설세션 및 토론세션에서 발언하는데, 연설세션(30일)은 사전 녹화된 연설이 방영되는 형태로, 토론세션(31일)은 실시간 화상 참석을 통해 발언하는 방식으로 각각 진행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도 영상 메시지로 참여합니다.

연설세션에 참여하는 인사는 정상급·고위급 34명과 국제기구 수장 20명 등 54명입니다.

여기에는 일본의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장관급)이 포함됐습니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아들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덴마크에서 열린 1차 P4G 정상회의에서도 일본은 장관급인 외무상을 참석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연설세션과 토론세션에 모두 참석합니다.

박경미 대변인은 "지난 2018년 1차 P4G 정상회의에 비해 이번 2차 정상회의에 정상급의 참석 비중이 대폭 확대됐다"며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P4G의 위상과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美 바이든 대신 케리·中 시진핑 대신 리커창, P4G회의 참석
    • 입력 2021-05-28 16:20:48
    • 수정2021-05-28 17:27:44
    정치
오는 30∼31일 화상으로 개최되는 '2012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 중국의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미국의 존 케리 기후특사가 참석합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8일) 브리핑을 통해 이번 P4G 정상회의에 45개국과 유럽연합(EU)의 정상급 42명과 고위급 5명, 국제기구 수장 21명 등 총 68명이 참석한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미국의 경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케리 특사가 대신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됐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케리 특사는 토론세션에 실시간으로 참석한다"면서 "케리 특사가 토론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케리 특사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장관을 지냈습니다.

중국에서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대신 리커창 총리가 연설세션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는 방식으로 참석합니다.

P4G 참석자는 연설세션 및 토론세션에서 발언하는데, 연설세션(30일)은 사전 녹화된 연설이 방영되는 형태로, 토론세션(31일)은 실시간 화상 참석을 통해 발언하는 방식으로 각각 진행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도 영상 메시지로 참여합니다.

연설세션에 참여하는 인사는 정상급·고위급 34명과 국제기구 수장 20명 등 54명입니다.

여기에는 일본의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장관급)이 포함됐습니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아들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덴마크에서 열린 1차 P4G 정상회의에서도 일본은 장관급인 외무상을 참석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연설세션과 토론세션에 모두 참석합니다.

박경미 대변인은 "지난 2018년 1차 P4G 정상회의에 비해 이번 2차 정상회의에 정상급의 참석 비중이 대폭 확대됐다"며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P4G의 위상과 관심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