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형 행복주택 ‘다가온’ 기공식 열려
입력 2021.05.28 (21:47) 수정 2021.05.28 (21:53)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지역 청년과 신혼부부 등의 주거 안정 지원을 위한 대전형 행복주택 '다가온' 기공식이 오늘(28일) 유성복합터미널 부지에서 열렸습니다.

공공임대주택인 '다가온'은 오는 2023년까지 구암동 유성복합환승센터 내 5천8백여㎡ 부지에 425가구가 들어서며, 청년과 신혼부부, 고령자 등 주거 취약계층에 공급될 예정입니다.

대전시는 구암동을 시작으로 8월 대덕구 신탄진동, 11월 동구 낭월동 등 오는 2025년까지 행복주택 3천 가구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 대전형 행복주택 ‘다가온’ 기공식 열려
    • 입력 2021-05-28 21:47:56
    • 수정2021-05-28 21:53:02
    뉴스9(대전)
대전지역 청년과 신혼부부 등의 주거 안정 지원을 위한 대전형 행복주택 '다가온' 기공식이 오늘(28일) 유성복합터미널 부지에서 열렸습니다.

공공임대주택인 '다가온'은 오는 2023년까지 구암동 유성복합환승센터 내 5천8백여㎡ 부지에 425가구가 들어서며, 청년과 신혼부부, 고령자 등 주거 취약계층에 공급될 예정입니다.

대전시는 구암동을 시작으로 8월 대덕구 신탄진동, 11월 동구 낭월동 등 오는 2025년까지 행복주택 3천 가구를 공급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