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수화상병 ‘경계’ 발령…“6월 대유행할 수도”
입력 2021.05.28 (21:57) 수정 2021.05.28 (22:0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농촌진흥청이 과수화상병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했습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어제 긴급 점검회의를 통해 화상병이 발병하지 않았던 지역에서도 피해 사례가 나오고 있어 다음 달 기상 상황에 따라 화상병이 대유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조기 예찰과 신속한 방제를 강조했습니다.

충주 제천 음성에 이어 어제 단양에서 처음으로 과수화상병 확진 농가가 나오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충북의 피해 과수원은 모두 85곳, 31만 천㎡로 늘었습니다.
  • 과수화상병 ‘경계’ 발령…“6월 대유행할 수도”
    • 입력 2021-05-28 21:57:38
    • 수정2021-05-28 22:02:42
    뉴스9(청주)
농촌진흥청이 과수화상병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했습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어제 긴급 점검회의를 통해 화상병이 발병하지 않았던 지역에서도 피해 사례가 나오고 있어 다음 달 기상 상황에 따라 화상병이 대유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조기 예찰과 신속한 방제를 강조했습니다.

충주 제천 음성에 이어 어제 단양에서 처음으로 과수화상병 확진 농가가 나오는 등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충북의 피해 과수원은 모두 85곳, 31만 천㎡로 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