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日스가, 긴급사태 연장 회견서 ‘올림픽 개최 의지’ 재차 밝혀
입력 2021.05.28 (22:25) 수정 2021.05.28 (22:29) 국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코로나 19 확산 상황에서도 올 7~9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오늘(28일) 저녁 도쿄 등 9개 도도부현의 긴급사태를 다음 달 20일까지 연장하기로 한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개최에 대해) 많은 분이 불안해하고 걱정하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런 목소리를 확실히 들어가며 관계자들과 협력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위한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구체적인 안전 대책으로 올림픽 기간에 방일하는 대회 관계자 수를 애초의 18만 명에서 7만 8천 명 선으로 절반 이하로 줄이고 참가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감염 확인 검사를 철저히 하는 것을 제시했습니다.

또 해외에서 들어오는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이 일본 국민과 섞이지 않도록 활동을 제한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악의적으로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자격 박탈 등을 통해 철저한 행동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 日스가, 긴급사태 연장 회견서 ‘올림픽 개최 의지’ 재차 밝혀
    • 입력 2021-05-28 22:25:47
    • 수정2021-05-28 22:29:45
    국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코로나 19 확산 상황에서도 올 7~9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오늘(28일) 저녁 도쿄 등 9개 도도부현의 긴급사태를 다음 달 20일까지 연장하기로 한 기자회견에서 “(올림픽 개최에 대해) 많은 분이 불안해하고 걱정하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런 목소리를 확실히 들어가며 관계자들과 협력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위한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구체적인 안전 대책으로 올림픽 기간에 방일하는 대회 관계자 수를 애초의 18만 명에서 7만 8천 명 선으로 절반 이하로 줄이고 참가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감염 확인 검사를 철저히 하는 것을 제시했습니다.

또 해외에서 들어오는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이 일본 국민과 섞이지 않도록 활동을 제한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악의적으로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자격 박탈 등을 통해 철저한 행동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