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3월 가계대출 0.1%↑…증가세 ‘주춤’
입력 2021.05.31 (07:50) 수정 2021.05.31 (08:05)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3월 울산지역 가계대출이 소폭 늘어나는데 그치며 37개월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전월의 증가세가 한풀 꺾였습니다.

한국은행 울산본부에 따르면 지난 3월 울산지역 가계대출 잔액은 22조 3,175억원으로 한 달전에 비해 0.1%인 123억 원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이는 정부의 대출 규제 등으로 주택담보대출이 2월에 비해 60억 원 가량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 울산 3월 가계대출 0.1%↑…증가세 ‘주춤’
    • 입력 2021-05-31 07:50:28
    • 수정2021-05-31 08:05:30
    뉴스광장(울산)
3월 울산지역 가계대출이 소폭 늘어나는데 그치며 37개월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전월의 증가세가 한풀 꺾였습니다.

한국은행 울산본부에 따르면 지난 3월 울산지역 가계대출 잔액은 22조 3,175억원으로 한 달전에 비해 0.1%인 123억 원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이는 정부의 대출 규제 등으로 주택담보대출이 2월에 비해 60억 원 가량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