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광현·양현종 한 날 한 시 등판 나란히 패전
입력 2021.05.31 (08:38) 수정 2021.05.31 (08:38) 스포츠K
메이저리그에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동시에 등판한 양현종과 김광현메이저리그에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동시에 등판한 양현종과 김광현

우리나라의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한날 한시에 등판해 나란해 패배를 당했다.

김광현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MLB(미 프로야구) 원정 경기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5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2-4로 뒤진 6회 말 타일러 웨브로 교체됐다. 1승 3패가 된 김광현의 평균 자책점은 3.09에서 3.65로 올랐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 초 딜런 카슨의 솔로포와 2회 초 앤드루 키즈너의 1타점 2루타로 2-0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김광현이 곧바로 실점했다. 2회 말 팀 로카스트로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김광현은 3회 말엔 케텔 마르테에게 1점 홈런을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4회 말 김광현은 2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마르테가 적시타를 때려내며 애리조나가 4-2로 역전했다.

역전을 허용했지만, 김광현은 5회 말에도 등판해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세인트루이스는 6회 말 대거 5점을 내주며 2-9로 패했다.

같은 시간 양현종도 패전을 기록했다.

양현종은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5피안타 1볼넷 2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양현종은 팀이 0-3으로 뒤진 4회 말 드마커스 에번스와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텍사스는 시애틀에 2대4로 패했다. 시즌 첫 승 달성에 실패한 양현종은 시즌 3패째를 당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5.47에서 5.53으로 약간 올라갔다.

양현종은 이날 시애틀의 일본인 투수 키쿠치 유세이와 ‘한·일 맞대결’을 펼쳤다. 메이저리그에서 한·일 투수 선발 대결은 2014년 8월 류현진(당시 LA 다저스)과 와다 쓰요시(당시 시카고 컵스)와의 대결 이후 7년 만이다.

양현종은 1회 말 시애틀에 선취점을 내줬다. 타이 프랑스에게 1타점 2루타를 얻어맞았다.

양현종은 3회 말엔 중견수 아돌리스 가르시아의 실책 등으로 맞은 1사 2·3루 위기에서 프랑스에게 또 안타를 허용하며 2점을 허용했다.

반면 시애틀 선발 기쿠치는 6과 3분의 2이닝 3피안타 5탈삼진 1볼넷으로 2실점 하며 3승(3패)째를 거뒀다.
  • 김광현·양현종 한 날 한 시 등판 나란히 패전
    • 입력 2021-05-31 08:37:59
    • 수정2021-05-31 08:38:31
    스포츠K
메이저리그에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동시에 등판한 양현종과 김광현메이저리그에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동시에 등판한 양현종과 김광현

우리나라의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한날 한시에 등판해 나란해 패배를 당했다.

김광현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MLB(미 프로야구) 원정 경기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5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2-4로 뒤진 6회 말 타일러 웨브로 교체됐다. 1승 3패가 된 김광현의 평균 자책점은 3.09에서 3.65로 올랐다.

세인트루이스는 1회 초 딜런 카슨의 솔로포와 2회 초 앤드루 키즈너의 1타점 2루타로 2-0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김광현이 곧바로 실점했다. 2회 말 팀 로카스트로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김광현은 3회 말엔 케텔 마르테에게 1점 홈런을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4회 말 김광현은 2사 만루 위기를 맞았다. 마르테가 적시타를 때려내며 애리조나가 4-2로 역전했다.

역전을 허용했지만, 김광현은 5회 말에도 등판해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세인트루이스는 6회 말 대거 5점을 내주며 2-9로 패했다.

같은 시간 양현종도 패전을 기록했다.

양현종은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 파크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5피안타 1볼넷 2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양현종은 팀이 0-3으로 뒤진 4회 말 드마커스 에번스와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텍사스는 시애틀에 2대4로 패했다. 시즌 첫 승 달성에 실패한 양현종은 시즌 3패째를 당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5.47에서 5.53으로 약간 올라갔다.

양현종은 이날 시애틀의 일본인 투수 키쿠치 유세이와 ‘한·일 맞대결’을 펼쳤다. 메이저리그에서 한·일 투수 선발 대결은 2014년 8월 류현진(당시 LA 다저스)과 와다 쓰요시(당시 시카고 컵스)와의 대결 이후 7년 만이다.

양현종은 1회 말 시애틀에 선취점을 내줬다. 타이 프랑스에게 1타점 2루타를 얻어맞았다.

양현종은 3회 말엔 중견수 아돌리스 가르시아의 실책 등으로 맞은 1사 2·3루 위기에서 프랑스에게 또 안타를 허용하며 2점을 허용했다.

반면 시애틀 선발 기쿠치는 6과 3분의 2이닝 3피안타 5탈삼진 1볼넷으로 2실점 하며 3승(3패)째를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