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분노의 질주’ 2주째 정상
입력 2021.05.31 (08:38) 연합뉴스
인기 액션 시리즈 ‘분노의 질주:더 얼티메이트’가 2주째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3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는 지난 주말 사흘(28∼30일) 동안 36만여명(매출액 점유율 49.4%)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9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174만9천여명을 기록했다.

지난주 개봉한 에마 스톤과 에마 톰슨 주연의 디즈니 실사영화 ‘크루엘라’가 22만4천여명(30.7%)의 관객으로 2위에 올랐다. 유하 감독의 범죄 오락 영화 ‘파이프라인’은 5만7천여명(7.5%)의 관객으로 3위다.

일본 애니메이션 ‘굴뚝마을의 푸펠’, SF 영화 ‘보이저스’도 같은 날 개봉해 10위권 안에 들었다.

주말 동안 극장을 찾은 전체 관객 수는 74만7천여명으로 지난주(74만9천여명)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분노의 질주’ 2주째 정상
    • 입력 2021-05-31 08:38:47
    연합뉴스
인기 액션 시리즈 ‘분노의 질주:더 얼티메이트’가 2주째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3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는 지난 주말 사흘(28∼30일) 동안 36만여명(매출액 점유율 49.4%)의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9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174만9천여명을 기록했다.

지난주 개봉한 에마 스톤과 에마 톰슨 주연의 디즈니 실사영화 ‘크루엘라’가 22만4천여명(30.7%)의 관객으로 2위에 올랐다. 유하 감독의 범죄 오락 영화 ‘파이프라인’은 5만7천여명(7.5%)의 관객으로 3위다.

일본 애니메이션 ‘굴뚝마을의 푸펠’, SF 영화 ‘보이저스’도 같은 날 개봉해 10위권 안에 들었다.

주말 동안 극장을 찾은 전체 관객 수는 74만7천여명으로 지난주(74만9천여명)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