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기영 감독 미개봉 유작 ‘죽어도 좋은 경험’ 개봉…윤여정 주연
입력 2021.05.31 (09:25) 연합뉴스
김기영 감독의 미개봉 유작이자 윤여정이 주연한 영화 '죽어도 좋은 경험:천사여 악녀가 되라'가 30여 년 만에 정식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블루필름웍스는 김 감독의 1990년 작 '죽어도 좋은 경험'을 오는 7월 개봉한다고 31일 밝혔다.

'죽어도 좋은 경험'은 남편의 실수로 아들을 잃은 여정(윤여정)과 남편의 외도로 억울하게 이혼당한 명자(이탐미)가 서로의 남편을 죽이기로 공모하고 무자비한 복수를 벌이는 이야기다.

김 감독의 이전 작품들에서는 두 여성이 한 남자를 사이에 두고 투쟁을 벌인다면, '죽어도 좋은 경험'에서는 같은 목적을 가진 여성들의 연대라는 새로운 관계를 보여준다.

윤여정이 '화녀'(1971)와 '충녀'(1972) 이후 세 번째로 주연을 맡은 김 감독의 작품이다. 윤여정은 지난달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로 한국 배우 최초의 여우조연상을 받으며 데뷔작을 함께 한 김기영 감독에게 영광을 돌린 바 있다.

'죽어도 좋은 경험'은 완성된 뒤에도 김 감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고, 사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는 4K 리마스터링 복원 작업을 거쳐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기영 감독 미개봉 유작 ‘죽어도 좋은 경험’ 개봉…윤여정 주연
    • 입력 2021-05-31 09:25:21
    연합뉴스
김기영 감독의 미개봉 유작이자 윤여정이 주연한 영화 '죽어도 좋은 경험:천사여 악녀가 되라'가 30여 년 만에 정식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블루필름웍스는 김 감독의 1990년 작 '죽어도 좋은 경험'을 오는 7월 개봉한다고 31일 밝혔다.

'죽어도 좋은 경험'은 남편의 실수로 아들을 잃은 여정(윤여정)과 남편의 외도로 억울하게 이혼당한 명자(이탐미)가 서로의 남편을 죽이기로 공모하고 무자비한 복수를 벌이는 이야기다.

김 감독의 이전 작품들에서는 두 여성이 한 남자를 사이에 두고 투쟁을 벌인다면, '죽어도 좋은 경험'에서는 같은 목적을 가진 여성들의 연대라는 새로운 관계를 보여준다.

윤여정이 '화녀'(1971)와 '충녀'(1972) 이후 세 번째로 주연을 맡은 김 감독의 작품이다. 윤여정은 지난달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로 한국 배우 최초의 여우조연상을 받으며 데뷔작을 함께 한 김기영 감독에게 영광을 돌린 바 있다.

'죽어도 좋은 경험'은 완성된 뒤에도 김 감독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고, 사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는 4K 리마스터링 복원 작업을 거쳐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