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얀센 백신 100만 명분 5일 도착…예비군·군 가족 접종
입력 2021.05.31 (09:33) 수정 2021.05.31 (10:1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미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 군장병 55만 명에게 코로나19 백신 제공을 약속했었죠,

이번 주 중 당초 약속한 분량의 두 배인 100만명 분의 '얀센' 백신이 들어와 30세 이상 예비군과 군 가족 등이 맞게 됩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이 지원을 확정한 것은 얀센 백신입니다.

[김부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얀센 백신 100만 명분이 금주 중 우리나라에 도착합니다. 당초 한미정상회담에서 약속한 55만 명분 보다 약 두 배에 달하는 물량입니다."]

백신 수송에서는 우리 공군의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시그너스(KC-330)가 투입됩니다.

다음 달 2일 미국으로 떠나 백신 101만 2천 8백 명 분을 싣고 5일 도착합니다.

얀센 백신은 국내에 도입키로 한 백신 가운데 유일하게 한 번만 접종해도 됩니다.

우리 정부는 이미 지난 4월 얀센 백신의 사용을 허가했습니다.

다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희귀혈전증이 부작용으로 제시된 바 있어. 30세 이상만 접종이 권고됩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30세 이상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 외교 관련 공무원, 그리고 60세 미만 군인 가족 등을 대상으로 선정했습니다.

다음 달 1일부터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을 받고 10일부터 동내 병·의원 등에서 접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공무나 경제활동을 위해 외국 방문이 불가피한 경우에도 일부 활용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미국에서 1,050만 명 정도가 접종을 진행한 백신입니다. (이 중에는) 주한미군도 포함돼 있으며, 카투사 등 한국인도 이미 접종을 한 바가 있습니다."]

군 장병의 경우 30세 이상 접종대상의 88%인 11만 6천여 명은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30세 미만 장병 41만 4천 명에 대해서는 기존 계획대로 다음 달 7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강민수
  • 美 얀센 백신 100만 명분 5일 도착…예비군·군 가족 접종
    • 입력 2021-05-31 09:33:08
    • 수정2021-05-31 10:17:01
    930뉴스
[앵커]

한미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 군장병 55만 명에게 코로나19 백신 제공을 약속했었죠,

이번 주 중 당초 약속한 분량의 두 배인 100만명 분의 '얀센' 백신이 들어와 30세 이상 예비군과 군 가족 등이 맞게 됩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이 지원을 확정한 것은 얀센 백신입니다.

[김부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국무총리 : "얀센 백신 100만 명분이 금주 중 우리나라에 도착합니다. 당초 한미정상회담에서 약속한 55만 명분 보다 약 두 배에 달하는 물량입니다."]

백신 수송에서는 우리 공군의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시그너스(KC-330)가 투입됩니다.

다음 달 2일 미국으로 떠나 백신 101만 2천 8백 명 분을 싣고 5일 도착합니다.

얀센 백신은 국내에 도입키로 한 백신 가운데 유일하게 한 번만 접종해도 됩니다.

우리 정부는 이미 지난 4월 얀센 백신의 사용을 허가했습니다.

다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희귀혈전증이 부작용으로 제시된 바 있어. 30세 이상만 접종이 권고됩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30세 이상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 외교 관련 공무원, 그리고 60세 미만 군인 가족 등을 대상으로 선정했습니다.

다음 달 1일부터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을 받고 10일부터 동내 병·의원 등에서 접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공무나 경제활동을 위해 외국 방문이 불가피한 경우에도 일부 활용됩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미국에서 1,050만 명 정도가 접종을 진행한 백신입니다. (이 중에는) 주한미군도 포함돼 있으며, 카투사 등 한국인도 이미 접종을 한 바가 있습니다."]

군 장병의 경우 30세 이상 접종대상의 88%인 11만 6천여 명은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30세 미만 장병 41만 4천 명에 대해서는 기존 계획대로 다음 달 7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됩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강민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