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로 국내 자동차부품업계 지난해 매출 2.7% 감소”
입력 2021.05.31 (09:45) 수정 2021.05.31 (10:25) 경제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한 해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매출액이 2019년보다 2.69%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오늘(31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이 발간한 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110개 자동차 부품기업의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1조 9천513억 원 감소한 70조 6천296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지난해 세계시장 자동차 판매가 13.8%, 국내 부품 수출이 17.3% 줄었지만 국산차 내수 물량이 4.7% 늘면서 전체 감소 폭을 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110개 조사 대상 업체 가운데 77개사는 매출이 전년보다 줄었습니다.

국내 완성차 계열사 10개사의 매출은 전년보다 2.06% 준 38조 6천649억 원, 비계열사 100개사의 매출은 3.44% 줄어든 31조 9천647억 원이었습니다.

고용인원을 기준으로 대기업, 중소기업 분류가 가능한 105개사를 분석한 결과 대기업은 매출이 2.67%, 중소기업은 6.61% 감소해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2019년 4.08%에서 지난해 2.99%로 하락했고, 중소기업의 영업이익률은 2.02%에서 1.34%로 떨어졌습니다.

110개사 중 지난해 적자를 낸 기업은 40개사(36.4%)로 2019년 대비 17개 늘었습니다.

70개사는 고용 인원이 줄어들었고, 49개사는 평균 임금이 하락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코로나19로 국내 자동차부품업계 지난해 매출 2.7% 감소”
    • 입력 2021-05-31 09:45:14
    • 수정2021-05-31 10:25:02
    경제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한 해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매출액이 2019년보다 2.69%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오늘(31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이 발간한 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110개 자동차 부품기업의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1조 9천513억 원 감소한 70조 6천296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지난해 세계시장 자동차 판매가 13.8%, 국내 부품 수출이 17.3% 줄었지만 국산차 내수 물량이 4.7% 늘면서 전체 감소 폭을 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110개 조사 대상 업체 가운데 77개사는 매출이 전년보다 줄었습니다.

국내 완성차 계열사 10개사의 매출은 전년보다 2.06% 준 38조 6천649억 원, 비계열사 100개사의 매출은 3.44% 줄어든 31조 9천647억 원이었습니다.

고용인원을 기준으로 대기업, 중소기업 분류가 가능한 105개사를 분석한 결과 대기업은 매출이 2.67%, 중소기업은 6.61% 감소해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코로나19 영향을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2019년 4.08%에서 지난해 2.99%로 하락했고, 중소기업의 영업이익률은 2.02%에서 1.34%로 떨어졌습니다.

110개사 중 지난해 적자를 낸 기업은 40개사(36.4%)로 2019년 대비 17개 늘었습니다.

70개사는 고용 인원이 줄어들었고, 49개사는 평균 임금이 하락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