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분기 부산 창업기업 21.3%↓…임대 사업자 영향
입력 2021.05.31 (10:09) 수정 2021.05.31 (11:05)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을 보면 부산의 1분기 창업 기업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3% 줄었습니다.

이는 개정 소득세법 시행으로 임대소득 연 2천만 원 이하 주택임대 사업자의 사업자등록이 지난해 급증했기 때문에 올해 감소 폭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그러나 부동산업을 제외한 나머지 업종의 창업기업 증가율도 8.3%에 그쳐 전국 평균 9.4%에 못 미쳤고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7위에 그쳤습니다.
  • 1분기 부산 창업기업 21.3%↓…임대 사업자 영향
    • 입력 2021-05-31 10:09:32
    • 수정2021-05-31 11:05:23
    930뉴스(부산)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을 보면 부산의 1분기 창업 기업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3% 줄었습니다.

이는 개정 소득세법 시행으로 임대소득 연 2천만 원 이하 주택임대 사업자의 사업자등록이 지난해 급증했기 때문에 올해 감소 폭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그러나 부동산업을 제외한 나머지 업종의 창업기업 증가율도 8.3%에 그쳐 전국 평균 9.4%에 못 미쳤고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7위에 그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