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단독으로 김오수 청문보고서 채택…野 “의회 독재” 반발
입력 2021.05.31 (10:31) 수정 2021.05.31 (11:01) 정치
민주당이 단독으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청문회를 다시 열라고 요구하며, 오늘 회의에 불참했습니다.

법사위원장 대행으로 회의 진행을 맡은 민주당 박주민 간사는, 보고서 채택 안건을 회의에 올려 곧바로 가결 처리했습니다.

김오수 후보자에 대한 국회 보고서가 채택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김 후보자를 검찰총장에 임명할 수 있습니다.

김 후보자가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되는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됩니다.

국민의힘은 "오만과 독선을 넘어 의회 독재의 정수를 보여준 것"이라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김도읍 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문회가 제대로 끝나지도 않았는데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관련 의혹과 법무차관 퇴임 직후 라임·옵티머스 사건 변론 의혹 등을 예로 들며 "김 후보자는 이미 정치적 중립성과 도덕성, 자질 모두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회 법사위는 지난 26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지만, 청문회 막판 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변호사 시절 전관예우 의혹을 꺼내면서 여야 간 설전이 이어지다 파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與 단독으로 김오수 청문보고서 채택…野 “의회 독재” 반발
    • 입력 2021-05-31 10:31:22
    • 수정2021-05-31 11:01:06
    정치
민주당이 단독으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청문회를 다시 열라고 요구하며, 오늘 회의에 불참했습니다.

법사위원장 대행으로 회의 진행을 맡은 민주당 박주민 간사는, 보고서 채택 안건을 회의에 올려 곧바로 가결 처리했습니다.

김오수 후보자에 대한 국회 보고서가 채택됨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김 후보자를 검찰총장에 임명할 수 있습니다.

김 후보자가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되는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됩니다.

국민의힘은 "오만과 독선을 넘어 의회 독재의 정수를 보여준 것"이라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김도읍 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문회가 제대로 끝나지도 않았는데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관련 의혹과 법무차관 퇴임 직후 라임·옵티머스 사건 변론 의혹 등을 예로 들며 "김 후보자는 이미 정치적 중립성과 도덕성, 자질 모두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회 법사위는 지난 26일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었지만, 청문회 막판 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변호사 시절 전관예우 의혹을 꺼내면서 여야 간 설전이 이어지다 파행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