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연기념물 산양 새끼 4마리 또 출산…‘종복원’ 잇단 결실
입력 2021.05.31 (10:32) 수정 2021.05.31 (10:49) 930뉴스(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양구군은 14년 전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인 산양 복원에 나섰는데요.

그 결실로, 최근 새끼 산양 4마리가 잇따라 태어났는습니다.

새끼 산양들의 뛰노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노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록 잎이 무성하게 자란 들판에 산양들이 뛰놉니다.

커다랗고 멋진 뿔을 자랑하듯 성큼성큼 앞서가는 어미와 유독 그 뒤를 졸졸 따라다니는 새끼 한 마리가 눈에 띕니다.

어미는 혹시 하는 마음에 잠시도 경계를 늦추지 않고, 새끼는 그런 어미의 곁에 꼭 붙어 있습니다.

생후 일주일도 안 된 새끼 산양입니다.

최근 한 달 사이 강원도 양구의 산양증식복원센터에선 새끼 산양 4마리가 연이어 태어났습니다.

다음 달에도(6월) 예닐곱 마리가 더 태어날 예정입니다.

갓 태어난 산양은 1kg이 채 안 되지만 다 자란 산양은 무게가 40kg에 가깝습니다.

산양복원센터가 만들어진 건 2007년.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산양 7마리를 데리고 문을 열었습니다.

이후 꾸준한 증식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63마리를 길러냈습니다.

이 가운데, 어른이 된 21마리는 이미 자연으로 보냈습니다.

올해 하반기에는 3마리를 더 방사할 계획입니다.

[안재용/산양증식복원센터 산양담당 : "방사를 할 때 목 발신기를 부착을 해서 그 산양의 이동 경로라든가 행동권을 파악하기 위해서 위치추적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산양증식복원센터는 이번에 태어난 새끼 산양들도 앞으로 2년 정도 더 지나면 다 자라 자연의 품에서 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화면제공:양구산양증식복원센터
  • 천연기념물 산양 새끼 4마리 또 출산…‘종복원’ 잇단 결실
    • 입력 2021-05-31 10:32:24
    • 수정2021-05-31 10:49:19
    930뉴스(춘천)
[앵커]

양구군은 14년 전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인 산양 복원에 나섰는데요.

그 결실로, 최근 새끼 산양 4마리가 잇따라 태어났는습니다.

새끼 산양들의 뛰노는 모습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노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록 잎이 무성하게 자란 들판에 산양들이 뛰놉니다.

커다랗고 멋진 뿔을 자랑하듯 성큼성큼 앞서가는 어미와 유독 그 뒤를 졸졸 따라다니는 새끼 한 마리가 눈에 띕니다.

어미는 혹시 하는 마음에 잠시도 경계를 늦추지 않고, 새끼는 그런 어미의 곁에 꼭 붙어 있습니다.

생후 일주일도 안 된 새끼 산양입니다.

최근 한 달 사이 강원도 양구의 산양증식복원센터에선 새끼 산양 4마리가 연이어 태어났습니다.

다음 달에도(6월) 예닐곱 마리가 더 태어날 예정입니다.

갓 태어난 산양은 1kg이 채 안 되지만 다 자란 산양은 무게가 40kg에 가깝습니다.

산양복원센터가 만들어진 건 2007년.

문화재청의 지원을 받아, 산양 7마리를 데리고 문을 열었습니다.

이후 꾸준한 증식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63마리를 길러냈습니다.

이 가운데, 어른이 된 21마리는 이미 자연으로 보냈습니다.

올해 하반기에는 3마리를 더 방사할 계획입니다.

[안재용/산양증식복원센터 산양담당 : "방사를 할 때 목 발신기를 부착을 해서 그 산양의 이동 경로라든가 행동권을 파악하기 위해서 위치추적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산양증식복원센터는 이번에 태어난 새끼 산양들도 앞으로 2년 정도 더 지나면 다 자라 자연의 품에서 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노지영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화면제공:양구산양증식복원센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