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베트남 코로나 4차 유행에 수도 하노이도 입국 중단
입력 2021.05.31 (14:00) 수정 2021.05.31 (15:18) 국제
베트남에서 코로나19 4차 유행이 계속 확산함에 따라, 수도 하노이를 통한 입국이 일시 중단됩니다.

31일 베트남 보건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 및 통제 국가지도위원회와 교통부는 다음달 1일부터 7일까지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을 통한 국제선 입국을 일시 중지했습니다.

호찌민시의 떤선녓 국제공항도 다음달 14일까지 외국인 입국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베트남 당국은 4차 코로나 유행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자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호찌민시는 오늘부터 보름간 10인 이상 모임을 금지했습니다. 앞서 지난 28일부터 음식점, 미용실, 스파 등의 영업을 중단하는 한편, 박물관과 공원 출입을 금지했습니다.

수도 하노이의 경우 지난 25일부터 식당, 카페 등 식음료 업소를 비롯해 미장원, 이발소 등 서비스 시설의 영업 및 다중 집합이 금지됐습니다.

한편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을 통한 입국이 중단되면서, 대한상의 주관으로 이번주에 진행될 예정인 특별입국 일정이 미뤄지게 됐습니다.

대한상의 베트남사무소는 최근 빈푹성에서 격리 허가를 얻어내 기업 주재원을 비롯한 33명의 특별입국을 이번주에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입국 중단으로 입국 일정을 다시 조율해야 하는 등 불편을 겪게 됐습니다.

베트남은 4차 유행으로 어제 신규 확진자가 250명이 나오는 등 누적 확진자가 4천96명으로 늘었습니다. 한국 기업들 공장이 몰려있는 박장성에서만 지금까지 2천161명이 확진됐으며,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과 협력사들이 있는 박닌성에서는 804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베트남 코로나 4차 유행에 수도 하노이도 입국 중단
    • 입력 2021-05-31 14:00:11
    • 수정2021-05-31 15:18:06
    국제
베트남에서 코로나19 4차 유행이 계속 확산함에 따라, 수도 하노이를 통한 입국이 일시 중단됩니다.

31일 베트남 보건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 및 통제 국가지도위원회와 교통부는 다음달 1일부터 7일까지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을 통한 국제선 입국을 일시 중지했습니다.

호찌민시의 떤선녓 국제공항도 다음달 14일까지 외국인 입국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베트남 당국은 4차 코로나 유행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자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호찌민시는 오늘부터 보름간 10인 이상 모임을 금지했습니다. 앞서 지난 28일부터 음식점, 미용실, 스파 등의 영업을 중단하는 한편, 박물관과 공원 출입을 금지했습니다.

수도 하노이의 경우 지난 25일부터 식당, 카페 등 식음료 업소를 비롯해 미장원, 이발소 등 서비스 시설의 영업 및 다중 집합이 금지됐습니다.

한편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을 통한 입국이 중단되면서, 대한상의 주관으로 이번주에 진행될 예정인 특별입국 일정이 미뤄지게 됐습니다.

대한상의 베트남사무소는 최근 빈푹성에서 격리 허가를 얻어내 기업 주재원을 비롯한 33명의 특별입국을 이번주에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입국 중단으로 입국 일정을 다시 조율해야 하는 등 불편을 겪게 됐습니다.

베트남은 4차 유행으로 어제 신규 확진자가 250명이 나오는 등 누적 확진자가 4천96명으로 늘었습니다. 한국 기업들 공장이 몰려있는 박장성에서만 지금까지 2천161명이 확진됐으며, 삼성전자 휴대폰 공장과 협력사들이 있는 박닌성에서는 804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