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외무상 “위안부 문제 해결?…한국 측 골대 항상 움직여”
입력 2021.05.31 (15:26) 수정 2021.05.31 (15:29) 국제
일본의 현직 각료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이 난항을 겪는 원인을 한국 탓으로 돌렸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오늘(31일)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출석해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하는 2015년 한·일 합의에 대한 한국 정부의 태도를 묻는 아리무라 하루코(有村治子) 자민당 참의원 의원의 질의에 “솔직히 말해 한국에 의해 모처럼의 (문제 해결의) 골대가 항상 움직이는 상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리무라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최근 주장을 인용해 “한국 정부는 ‘세계에서 유례없는 전시 여성 인권 유린’ 등의 새로운 꼬리표를 붙임으로써 일본을 부당하게 모함하고 고립시키며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역사 인식을 국제사회에 선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리무라 의원은 또 일본 정부가 각의((閣議·국무회의)에서 결정한 답변서에 위안부가 강제 연행됐다는 관측이 커진 원인에 대해 “요시다 세이지(吉田清治)가 1983년에 ‘일본군의 명령으로 한국의 제주도에서 여성을 사냥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발표, 허위사실이 대형 신문사에 의해 사실인 것처럼 크게 보도됐다”고 적은 데 대해서도 질문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아사히신문이 한국에서 위안부를 연행했다고 증언한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1913∼2000)의 증언이 허위라고 판단해 2014년 그와 관련된 기사를 취소한 것 등을 고려하면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은 오해를 낳을 수 있다며 ‘위안부’라고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공식 견해를 지난달 27일 채택한 바 있습니다.

아리무라 의원은 “진실하지 않은 정보에 의해 국내 여론이 만들어지고, 한국 여론으로 비화하며, 나아가 국제 여론으로 반일 감정을 확산시키고, 해외 일본인들이 멸시당하고, 그 자녀들이 괴롭힘을 당하면서 얼마만큼 일본의 신용과 국익이 줄어들었는지 헤아릴 수 없다”며 “이제 와서 ‘대형 신문사’라는 식으로 익명을 내세울 필요는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대형 신문사는 아사히(朝日)신문”이라며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던 요시다의 증언으로 마치 강제 연행이 있었던 것과 같은 사실에 반하는 인식이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확산한 것은 매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 日외무상 “위안부 문제 해결?…한국 측 골대 항상 움직여”
    • 입력 2021-05-31 15:26:48
    • 수정2021-05-31 15:29:12
    국제
일본의 현직 각료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이 난항을 겪는 원인을 한국 탓으로 돌렸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오늘(31일)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출석해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하는 2015년 한·일 합의에 대한 한국 정부의 태도를 묻는 아리무라 하루코(有村治子) 자민당 참의원 의원의 질의에 “솔직히 말해 한국에 의해 모처럼의 (문제 해결의) 골대가 항상 움직이는 상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리무라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최근 주장을 인용해 “한국 정부는 ‘세계에서 유례없는 전시 여성 인권 유린’ 등의 새로운 꼬리표를 붙임으로써 일본을 부당하게 모함하고 고립시키며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역사 인식을 국제사회에 선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리무라 의원은 또 일본 정부가 각의((閣議·국무회의)에서 결정한 답변서에 위안부가 강제 연행됐다는 관측이 커진 원인에 대해 “요시다 세이지(吉田清治)가 1983년에 ‘일본군의 명령으로 한국의 제주도에서 여성을 사냥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발표, 허위사실이 대형 신문사에 의해 사실인 것처럼 크게 보도됐다”고 적은 데 대해서도 질문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아사히신문이 한국에서 위안부를 연행했다고 증언한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1913∼2000)의 증언이 허위라고 판단해 2014년 그와 관련된 기사를 취소한 것 등을 고려하면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은 오해를 낳을 수 있다며 ‘위안부’라고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공식 견해를 지난달 27일 채택한 바 있습니다.

아리무라 의원은 “진실하지 않은 정보에 의해 국내 여론이 만들어지고, 한국 여론으로 비화하며, 나아가 국제 여론으로 반일 감정을 확산시키고, 해외 일본인들이 멸시당하고, 그 자녀들이 괴롭힘을 당하면서 얼마만큼 일본의 신용과 국익이 줄어들었는지 헤아릴 수 없다”며 “이제 와서 ‘대형 신문사’라는 식으로 익명을 내세울 필요는 전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대형 신문사는 아사히(朝日)신문”이라며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던 요시다의 증언으로 마치 강제 연행이 있었던 것과 같은 사실에 반하는 인식이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확산한 것은 매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