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 수 약 38만 명 증가…‘임시일용직’이 다수
입력 2021.05.31 (15:53) 수정 2021.05.31 (18:52) 경제
지난달 국내 사업체 종사자 수가 약 38만 명 늘어났지만,임시일용직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31일) 고용노동부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국내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에 속한 종사자는 천860만 2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1%, 37만 9천 명이 늘었습니다.

월별 사업체 종사자 증가 폭으로는 지난 2019년 7월(39만 6천 명) 이후 20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폭입니다. 코로나19로 종사자 수가 급격히 줄다가 일부 업종의 경기가 회복된 여파가 결정적 원인으로 풀이됩니다.

늘어난 종사자를 근로형태별로 보면, 임시일용직이 다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용직 근로자는 10만 9천 명(0.7%) 증가하는데 그친 반면, 임시·일용직 근로자는 23만 4천 명(14%)늘었습니다.

업종별로는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3만 천 명)이 가장 많이 늘었고, 교육서비스업(8만 5천 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5만 3천 명), 정보통신업(5만 천 명) 등이었습니다.

한편, 지난 3월 상용직 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에 속한 근로자 1인당 임금 총액은 360만 6천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3만 2천 원(3.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상용직 근로자 임금은 379만 5천 원으로 4.2% 증가했고, 임시·일용직은 169만 4천 원으로,2.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 수 약 38만 명 증가…‘임시일용직’이 다수
    • 입력 2021-05-31 15:53:02
    • 수정2021-05-31 18:52:43
    경제
지난달 국내 사업체 종사자 수가 약 38만 명 늘어났지만,임시일용직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31일) 고용노동부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국내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에 속한 종사자는 천860만 2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1%, 37만 9천 명이 늘었습니다.

월별 사업체 종사자 증가 폭으로는 지난 2019년 7월(39만 6천 명) 이후 20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폭입니다. 코로나19로 종사자 수가 급격히 줄다가 일부 업종의 경기가 회복된 여파가 결정적 원인으로 풀이됩니다.

늘어난 종사자를 근로형태별로 보면, 임시일용직이 다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용직 근로자는 10만 9천 명(0.7%) 증가하는데 그친 반면, 임시·일용직 근로자는 23만 4천 명(14%)늘었습니다.

업종별로는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3만 천 명)이 가장 많이 늘었고, 교육서비스업(8만 5천 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5만 3천 명), 정보통신업(5만 천 명) 등이었습니다.

한편, 지난 3월 상용직 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에 속한 근로자 1인당 임금 총액은 360만 6천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3만 2천 원(3.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상용직 근로자 임금은 379만 5천 원으로 4.2% 증가했고, 임시·일용직은 169만 4천 원으로,2.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