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인 누명’ 美 남성, 29년 만에 석방…“처지 같은 젊은이 돕겠다”
입력 2021.05.31 (16:29) 수정 2021.05.31 (16:42) 국제
살인 누명을 썼던 미국 남성이 29년 이상 옥살이를 하다 풀려났다고 ABC방송 등이 현지 시간 30일 보도했습니다.

에릭 리딕(51)은 폭력조직원으로 다른 조직원을 총으로 쏴 죽인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으며, 지난 주말 지방검사와 양형 협상을 통해 석방됐습니다. 그는 3급살인 혐의와 11~22년의 징역형에 합의했으며, 이미 29년 6개월의 형을 살았기 때문에 바로 석방됐습니다.

그는 과거 총격전에서 공범이었지만 직접 살인하지 않아, 1급 살인혐의는 대부분 무죄로 인정됐습니다. 또 증언이 조작되고 증거들이 공개되지 않아 법정 다툼에서 불리했음이 인정됐습니다.

리딕은 22살이던 1991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친구이기도 했던 윌리엄 캐틀렛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를 받았지만, 줄곧 자신은 죽이지 않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였던 숀 스티븐슨은 처음 리딕을 범인으로 지목했지만, 1999년 최후 진술 당시, 필라델피아 경찰로부터 리딕을 총격범으로 지목하라는 압박을 받았다면서 증언을 철회한다는 내용의 자술서를 발표했습니다.

리딕이 아파트 발코니에서 내려다보고 총격했다는 스티븐슨의 진술과는 다르게, 사망자가 아래에서 위로 향하는 총상을 입었다는 법의학적 증거도 나왔습니다.

리딕은 출소 후 “정말 고맙고 어안이 벙벙하다”며 자신처럼 누명을 쓰고 수감된 흑인 젊은이들이 더 나은 미래를 가꿔나갈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교도소 선배가 후배를 위해 멘토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만들 예정입니다.

리딕이 수감자 지원 프로그램을 설립하는 데에는, 유명 래퍼 믹 밀의 도움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밀은 보호관찰 준수사항을 위반해 2017년 11월∼2018년 4월 수감생활을 하던 중 리딕을 만났는데, 그가 자신의 멘토 겸 친구가 되어줬다며 리딕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살인 누명’ 美 남성, 29년 만에 석방…“처지 같은 젊은이 돕겠다”
    • 입력 2021-05-31 16:29:25
    • 수정2021-05-31 16:42:31
    국제
살인 누명을 썼던 미국 남성이 29년 이상 옥살이를 하다 풀려났다고 ABC방송 등이 현지 시간 30일 보도했습니다.

에릭 리딕(51)은 폭력조직원으로 다른 조직원을 총으로 쏴 죽인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으며, 지난 주말 지방검사와 양형 협상을 통해 석방됐습니다. 그는 3급살인 혐의와 11~22년의 징역형에 합의했으며, 이미 29년 6개월의 형을 살았기 때문에 바로 석방됐습니다.

그는 과거 총격전에서 공범이었지만 직접 살인하지 않아, 1급 살인혐의는 대부분 무죄로 인정됐습니다. 또 증언이 조작되고 증거들이 공개되지 않아 법정 다툼에서 불리했음이 인정됐습니다.

리딕은 22살이던 1991년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친구이기도 했던 윌리엄 캐틀렛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를 받았지만, 줄곧 자신은 죽이지 않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였던 숀 스티븐슨은 처음 리딕을 범인으로 지목했지만, 1999년 최후 진술 당시, 필라델피아 경찰로부터 리딕을 총격범으로 지목하라는 압박을 받았다면서 증언을 철회한다는 내용의 자술서를 발표했습니다.

리딕이 아파트 발코니에서 내려다보고 총격했다는 스티븐슨의 진술과는 다르게, 사망자가 아래에서 위로 향하는 총상을 입었다는 법의학적 증거도 나왔습니다.

리딕은 출소 후 “정말 고맙고 어안이 벙벙하다”며 자신처럼 누명을 쓰고 수감된 흑인 젊은이들이 더 나은 미래를 가꿔나갈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교도소 선배가 후배를 위해 멘토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만들 예정입니다.

리딕이 수감자 지원 프로그램을 설립하는 데에는, 유명 래퍼 믹 밀의 도움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밀은 보호관찰 준수사항을 위반해 2017년 11월∼2018년 4월 수감생활을 하던 중 리딕을 만났는데, 그가 자신의 멘토 겸 친구가 되어줬다며 리딕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