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김오수, 허수아비 검찰총장으로 남을 것”
입력 2021.05.31 (19:0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김 총장이 ‘허수아비 총장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오늘(31일) 오후 논평을 내고, “역시나 예상한 대로”라며 “거대 여당의 ‘의회 독재’를 통해, 33번째 ‘야당 패싱’ 임명을 단행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역사에서 불통과 독선, 오만의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오늘 아침 법사위에서 3분 만에 인사청문 보고서를 단독 채택했던 것은 늘 하던 공식대로 임명 강행 수순”이었다면서, 김 검찰총장이 권력 수사를 무력화하는 허수아비로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국회는 오늘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열고 김 총장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이 해당 임명안을 재가하면서, 김 총장은 이번 정부에서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습니다.
  • 국민의힘 “김오수, 허수아비 검찰총장으로 남을 것”
    • 입력 2021-05-31 19:00:4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김 총장이 ‘허수아비 총장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오늘(31일) 오후 논평을 내고, “역시나 예상한 대로”라며 “거대 여당의 ‘의회 독재’를 통해, 33번째 ‘야당 패싱’ 임명을 단행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역사에서 불통과 독선, 오만의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오늘 아침 법사위에서 3분 만에 인사청문 보고서를 단독 채택했던 것은 늘 하던 공식대로 임명 강행 수순”이었다면서, 김 검찰총장이 권력 수사를 무력화하는 허수아비로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국회는 오늘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열고 김 총장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이 해당 임명안을 재가하면서, 김 총장은 이번 정부에서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