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팔고 나서야 겨우 쪽잠”…늘어나는 ‘가상화폐 중독’
입력 2021.05.31 (21:27) 수정 2021.05.3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하루종일 거래할 수 있고, 가격제한 폭도 없다.

최근 급증한 가상 화폐 투자자들이 한목소리로 꼽는 투자 이유입니다.​

이러다보니 하루종일 시세를 수시로 확인하게 되고, 이게 반복되면서 중독된 사람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데요.

먼저 가상화폐 투자에 중독된 한 대학생을 김진호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김 모 씨는 올해 2월 가상화폐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초기에는 적지 않은 수익도 났습니다.

[김○○/가상화폐 투자자/음성변조 : "3원에 샀던 코인이 18원까지 올라가서 팔았으니 그 정도 수익이 났더라고요."]

투자대상은 비주류 가상화폐로 불리는 알트코인.

2주 만에 6배나 오른 가격은 다시 2주 만에 시작점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이때부터 정상적인 생활도 힘들어졌습니다.

[김○○/가상화폐 투자자/음성변조 : "코인을 사놓은 상태에서 잠을 들기가 쉽지 않아요. 다 팔아놓고 잘 수밖에 없더라고요. 끝까지 계속 장을 보게 되더라고요. 더 심하신 분들은 스마트워치 알람을 해두셔서 계속 그거 실시간으로 잤다 깼다 하시더라고요."]

밤낮은 물론 직장, 학교, 집을 가리지 않고 모니터만 보게 만드는 코인 시장.

이렇게 주식이나 가상화폐 중독을 호소하는 사람은 계속 늘어 올들어 지난달까지 상담을 요청한 사람이 천 명을 넘었습니다.

51%는 2~30대입니다.

[이준석/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서울센터 예방팀 : "거짓말을 하게 되고 계속해서 코인에서 돈을 벌기 위한 어떤 정보들을 계속 획득하는 데 시간을 쓰게 되고 이런 모습들이 도박 중독에서 보이는 모습들과 굉장히 비슷한..."]

결국 김 씨도 투자금 2천5백만 원 중 대부분을 잃고 중독 상담소 문을 두드렸습니다.

[김○○/가상화폐 투자자/음성변조 : "투기라고 보는 게 맞다고 봐요. 왜냐하면 최근 몇 주 있던 거 보면 사람 한마디에 코인장이 이렇게 흔들리는데 이걸 투자라고 생각해서 자신의 미래를 위해서 저축해 놓은 돈을 다 여기다 투자를 하는 건 절대 아니라고 보고요."]

촬영기자:김태현/영상편집:여동용/그래픽:이근희
  • “팔고 나서야 겨우 쪽잠”…늘어나는 ‘가상화폐 중독’
    • 입력 2021-05-31 21:27:10
    • 수정2021-05-31 22:05:57
    뉴스 9
[앵커]

하루종일 거래할 수 있고, 가격제한 폭도 없다.

최근 급증한 가상 화폐 투자자들이 한목소리로 꼽는 투자 이유입니다.​

이러다보니 하루종일 시세를 수시로 확인하게 되고, 이게 반복되면서 중독된 사람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데요.

먼저 가상화폐 투자에 중독된 한 대학생을 김진호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김 모 씨는 올해 2월 가상화폐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초기에는 적지 않은 수익도 났습니다.

[김○○/가상화폐 투자자/음성변조 : "3원에 샀던 코인이 18원까지 올라가서 팔았으니 그 정도 수익이 났더라고요."]

투자대상은 비주류 가상화폐로 불리는 알트코인.

2주 만에 6배나 오른 가격은 다시 2주 만에 시작점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이때부터 정상적인 생활도 힘들어졌습니다.

[김○○/가상화폐 투자자/음성변조 : "코인을 사놓은 상태에서 잠을 들기가 쉽지 않아요. 다 팔아놓고 잘 수밖에 없더라고요. 끝까지 계속 장을 보게 되더라고요. 더 심하신 분들은 스마트워치 알람을 해두셔서 계속 그거 실시간으로 잤다 깼다 하시더라고요."]

밤낮은 물론 직장, 학교, 집을 가리지 않고 모니터만 보게 만드는 코인 시장.

이렇게 주식이나 가상화폐 중독을 호소하는 사람은 계속 늘어 올들어 지난달까지 상담을 요청한 사람이 천 명을 넘었습니다.

51%는 2~30대입니다.

[이준석/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서울센터 예방팀 : "거짓말을 하게 되고 계속해서 코인에서 돈을 벌기 위한 어떤 정보들을 계속 획득하는 데 시간을 쓰게 되고 이런 모습들이 도박 중독에서 보이는 모습들과 굉장히 비슷한..."]

결국 김 씨도 투자금 2천5백만 원 중 대부분을 잃고 중독 상담소 문을 두드렸습니다.

[김○○/가상화폐 투자자/음성변조 : "투기라고 보는 게 맞다고 봐요. 왜냐하면 최근 몇 주 있던 거 보면 사람 한마디에 코인장이 이렇게 흔들리는데 이걸 투자라고 생각해서 자신의 미래를 위해서 저축해 놓은 돈을 다 여기다 투자를 하는 건 절대 아니라고 보고요."]

촬영기자:김태현/영상편집:여동용/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