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G7 보건장관 “국내 여건 되면 백신 나누겠다”
입력 2021.06.05 (05:20) 수정 2021.06.05 (05:42) 국제
주요 7개국(G7) 보건장관들은 자국 내 여건이 받쳐주면 코로나19 백신을 나누겠다고 말했습니다.

G7 보건장관들은 현지시간 4일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열린 G7 보건장관 회의 후 의장국인 영국을 통해 발표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이와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국내 상황을 보고 가능할 때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참여하는 등 코로나19 백신을 다른 국가들과 나누겠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백신 공급이 공평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지만 G7 보건장관들은 이번 회의에서 "가능한 한 빨리" 물량을 공유하겠다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했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는 코백스에 단기적으로 2억회 접종분이 부족하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일 다른 나라에 나누기로 한 8천만회 접종분 중 2천500만회분을 전달한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물량의 75%는 코백스를 통해 제공하고 나머지는 코로나 급증 사태를 겪는 국가 등에 직접 주기로 했습니다.

영국은 다양한 백신을 4억회분 이상 주문해놨지만 아직 남는 물량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한편 G7 보건장관들은 미래의 전염병 대유행에 대비해서 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백신과 치료제 임상시험 결과를 더 쉽고 빨리 공유하는 방안에 합의학 과 검사와 백신접종 증명이 다른 나라에서도 인정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G7 보건장관 “국내 여건 되면 백신 나누겠다”
    • 입력 2021-06-05 05:20:33
    • 수정2021-06-05 05:42:03
    국제
주요 7개국(G7) 보건장관들은 자국 내 여건이 받쳐주면 코로나19 백신을 나누겠다고 말했습니다.

G7 보건장관들은 현지시간 4일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열린 G7 보건장관 회의 후 의장국인 영국을 통해 발표한 공동성명(코뮈니케)에서 이와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국내 상황을 보고 가능할 때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참여하는 등 코로나19 백신을 다른 국가들과 나누겠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백신 공급이 공평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지만 G7 보건장관들은 이번 회의에서 "가능한 한 빨리" 물량을 공유하겠다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했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는 코백스에 단기적으로 2억회 접종분이 부족하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일 다른 나라에 나누기로 한 8천만회 접종분 중 2천500만회분을 전달한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물량의 75%는 코백스를 통해 제공하고 나머지는 코로나 급증 사태를 겪는 국가 등에 직접 주기로 했습니다.

영국은 다양한 백신을 4억회분 이상 주문해놨지만 아직 남는 물량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한편 G7 보건장관들은 미래의 전염병 대유행에 대비해서 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백신과 치료제 임상시험 결과를 더 쉽고 빨리 공유하는 방안에 합의학 과 검사와 백신접종 증명이 다른 나라에서도 인정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