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미 “백신 한국에 전달…양국 우정, 어려운 시기에 특히 깊다”
입력 2021.06.05 (05:30) 수정 2021.06.05 (05:43) 국제
미국 정부는 현지시간으로 4일 존슨앤드존슨(J&J)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백신의 한국행을 확인하며 양국의 우정과 동맹을 강조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미국 정부는 얀센 백신 100만 도스를 한국에 전달했다"고 전한 뒤 "두 나라 간 우정과 동맹은 깊고, 매우 필요하고 어려운 시기에 특히 그렇다"고 언급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몇 주 전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대통령)을 초청했을 때 언급했듯이, 이것은 미군과 한국군의 안전과 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라며 "오늘 우리는 정부의 모든 노력 덕분에 그 약속을 이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8천만 도스를 배포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은 어떤 다른 나라보다 5배 이상 많으며, 미국 공급량의 13%"라며 "6월 말까지 이에 대한 이행을 약속하겠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100만 회분 얀센 백신이 한국의 우리의 파트너들에게 향했다"면서 "이를 통해 우리는 한미 병력의 안전과 준비태세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 역시 "양국의 우정은 깊고, 특히 절실히 필요한 때에 그렇다"며 한미 동맹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현했다.

미국이 한국에 제공하기로 한 얀센 백신 101만2천800 도스는 한국의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에 실려 전날 밤 미 캘리포니아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12시간 40분간의 비행을 거쳐 한국시간 5일 새벽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애초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군 55만 명분에 달하는 백신을 주기로 했으나 실제로는 두 배가량 많은 물량이 제공됐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한국에 대한 직접적인 백신 제공 이유에 대해 "한국 상황은 특별하다"며 "미군 및 미군과 함께 복무하는 병력을 보호하는 데 있다. 그 나라에서 우리와 어깨를 걸고 있는 한국군"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 “백신 한국에 전달…양국 우정, 어려운 시기에 특히 깊다”
    • 입력 2021-06-05 05:30:26
    • 수정2021-06-05 05:43:51
    국제
미국 정부는 현지시간으로 4일 존슨앤드존슨(J&J)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백신의 한국행을 확인하며 양국의 우정과 동맹을 강조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미국 정부는 얀센 백신 100만 도스를 한국에 전달했다"고 전한 뒤 "두 나라 간 우정과 동맹은 깊고, 매우 필요하고 어려운 시기에 특히 그렇다"고 언급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몇 주 전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대통령)을 초청했을 때 언급했듯이, 이것은 미군과 한국군의 안전과 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라며 "오늘 우리는 정부의 모든 노력 덕분에 그 약속을 이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8천만 도스를 배포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은 어떤 다른 나라보다 5배 이상 많으며, 미국 공급량의 13%"라며 "6월 말까지 이에 대한 이행을 약속하겠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100만 회분 얀센 백신이 한국의 우리의 파트너들에게 향했다"면서 "이를 통해 우리는 한미 병력의 안전과 준비태세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 역시 "양국의 우정은 깊고, 특히 절실히 필요한 때에 그렇다"며 한미 동맹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현했다.

미국이 한국에 제공하기로 한 얀센 백신 101만2천800 도스는 한국의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에 실려 전날 밤 미 캘리포니아 공군기지에서 이륙해, 12시간 40분간의 비행을 거쳐 한국시간 5일 새벽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애초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군 55만 명분에 달하는 백신을 주기로 했으나 실제로는 두 배가량 많은 물량이 제공됐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 한국에 대한 직접적인 백신 제공 이유에 대해 "한국 상황은 특별하다"며 "미군 및 미군과 함께 복무하는 병력을 보호하는 데 있다. 그 나라에서 우리와 어깨를 걸고 있는 한국군"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