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대신 생산 확대”
입력 2021.06.05 (07:12) 수정 2021.06.05 (07: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가 코로나19 백신을 공평하게 분배하기 위해선 생산을 확대해야 한다는 방안을 세계무역기구, WTO에 제출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보다 생산 확대가 더 효과적이라는 주장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G7 정상회담을 앞두고 자금 지원과 백신 기부를 요청했습니다.

베를린에서 김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EU 집행위원회가 WTO에 제안한 방안은 백신 생산을 늘려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백신과 치료제, 그리고 원료에 대한 수출 규제를 제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제약사들의 백신 생산 확대를 장려하고 저소득 국가들이 알맞은 가격에 백신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지지하고 있는 지식재산권 면제 방안보다 훨씬 효과적으로 백신 공급을 확대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EU는 지재권 면제가 되더라도 개발도상국 등에서 실제 생산하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 있어 중단기적으로는 생산 확대가 훨씬 효과적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특히 독일 등은 지재권 면제가 혁신을 저해할 수 있다며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한편 WHO는 G7 국가에 자금 지원과 백신 기부를 요청했습니다.

[브루스 에일워드/WHO 선임 고문 : "공평한 백신 분배를 위해서는 자금력과 백신 공급을 동시에 갖춘 국가들(G7)의 특별한 행동이 필요합니다."]

WHO는 9월까지 전 세계 인구의 최소 10%가 접종하기 위해선 백신 2억5천만 회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181억 달러, 약 20조 원이 추가로 필요하다며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G7 보건 장관들은 현지시간 4일 회의 후 자국 내 여건이 허락하면 백신을 나누겠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당장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G7 국가들은 가능한 빨리 물량을 공유하겠다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
  • EU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대신 생산 확대”
    • 입력 2021-06-05 07:12:55
    • 수정2021-06-05 07:46:56
    뉴스광장
[앵커]

유럽연합, EU 집행위원회가 코로나19 백신을 공평하게 분배하기 위해선 생산을 확대해야 한다는 방안을 세계무역기구, WTO에 제출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보다 생산 확대가 더 효과적이라는 주장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G7 정상회담을 앞두고 자금 지원과 백신 기부를 요청했습니다.

베를린에서 김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EU 집행위원회가 WTO에 제안한 방안은 백신 생산을 늘려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백신과 치료제, 그리고 원료에 대한 수출 규제를 제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제약사들의 백신 생산 확대를 장려하고 저소득 국가들이 알맞은 가격에 백신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지지하고 있는 지식재산권 면제 방안보다 훨씬 효과적으로 백신 공급을 확대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EU는 지재권 면제가 되더라도 개발도상국 등에서 실제 생산하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 있어 중단기적으로는 생산 확대가 훨씬 효과적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특히 독일 등은 지재권 면제가 혁신을 저해할 수 있다며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한편 WHO는 G7 국가에 자금 지원과 백신 기부를 요청했습니다.

[브루스 에일워드/WHO 선임 고문 : "공평한 백신 분배를 위해서는 자금력과 백신 공급을 동시에 갖춘 국가들(G7)의 특별한 행동이 필요합니다."]

WHO는 9월까지 전 세계 인구의 최소 10%가 접종하기 위해선 백신 2억5천만 회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181억 달러, 약 20조 원이 추가로 필요하다며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G7 보건 장관들은 현지시간 4일 회의 후 자국 내 여건이 허락하면 백신을 나누겠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당장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G7 국가들은 가능한 빨리 물량을 공유하겠다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베를린에서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