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무장관 “북미 이산가족, 가슴아픈 일…전적으로 상봉 노력”
입력 2021.06.08 (03:34) 수정 2021.06.08 (05:47) 국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재미 한인의 염원 중 하나인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석인 국무부 대북인권특사과 관련해서는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구체적인 시한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어제(7일) 하원 세출위 소위 청문회에서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상봉 노력을 주문하는 질의를 받고, "이분들은 헤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이들의 운명조차 모르고 있다는 점을 잘 안다"며 문제 해결에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내가 약속할 수 있는 것은 이에 관해 전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다만 이는 매우 도전적인 일이고,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어떤 형태의 약속을 받을지 알지 못한다"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멩 의원은 지난 2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지원하고 국무부에 이산가족 상봉 논의를 요구하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 발의한 의원입니다.

한국계 영 김 공화당 하원 의원도 지난 4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고, 브래드 셔먼 민주당 하원 의원은 미국 국적자 친척의 북한 장례식 참석 문제가 포함된 법안을 지난달 발의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안은 2019년 미 의회에 발의돼 지난해 하원에서 압도적 찬성으로 처리됐지만 상원을 통과하지 못한 상태에서 의회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됐습니다.

남북은 지금까지 20여 차례 이산가족 직접 상봉 행사와 7차례 영상 상봉 행사를 진행했지만, 미주 거주 한인 이산가족을 위한 상봉 행사는 한 차례도 열리지 못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는 국무부 대북인권특사 임명 계획에 관한 한국계 영 김 공화당 의원의 질의에 특사를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그에 관해 시간표를 둘 수는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검증 과정이 점점 더 복잡하고 시간이 걸리며 고된 일이 되고 있다"면서 "모든 것이 적절하게 이뤄지기를 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인선 시점이 좀 더 구체화되면 정보를 공유하겠다면서 "우리는 인선 과정에 전념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는 2004년 미국의 북한인권법 제정과 함께 신설됐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2017년 1월 이후 공석으로 남아 있습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에 우려를 표명하며 인권특사를 임명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미 국무장관 “북미 이산가족, 가슴아픈 일…전적으로 상봉 노력”
    • 입력 2021-06-08 03:34:08
    • 수정2021-06-08 05:47:21
    국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재미 한인의 염원 중 하나인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공석인 국무부 대북인권특사과 관련해서는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구체적인 시한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현지시간으로 어제(7일) 하원 세출위 소위 청문회에서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상봉 노력을 주문하는 질의를 받고, "이분들은 헤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이들의 운명조차 모르고 있다는 점을 잘 안다"며 문제 해결에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내가 약속할 수 있는 것은 이에 관해 전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다만 이는 매우 도전적인 일이고,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어떤 형태의 약속을 받을지 알지 못한다"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멩 의원은 지난 2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지원하고 국무부에 이산가족 상봉 논의를 요구하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 발의한 의원입니다.

한국계 영 김 공화당 하원 의원도 지난 4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고, 브래드 셔먼 민주당 하원 의원은 미국 국적자 친척의 북한 장례식 참석 문제가 포함된 법안을 지난달 발의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안은 2019년 미 의회에 발의돼 지난해 하원에서 압도적 찬성으로 처리됐지만 상원을 통과하지 못한 상태에서 의회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됐습니다.

남북은 지금까지 20여 차례 이산가족 직접 상봉 행사와 7차례 영상 상봉 행사를 진행했지만, 미주 거주 한인 이산가족을 위한 상봉 행사는 한 차례도 열리지 못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는 국무부 대북인권특사 임명 계획에 관한 한국계 영 김 공화당 의원의 질의에 특사를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그에 관해 시간표를 둘 수는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검증 과정이 점점 더 복잡하고 시간이 걸리며 고된 일이 되고 있다"면서 "모든 것이 적절하게 이뤄지기를 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인선 시점이 좀 더 구체화되면 정보를 공유하겠다면서 "우리는 인선 과정에 전념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는 2004년 미국의 북한인권법 제정과 함께 신설됐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2017년 1월 이후 공석으로 남아 있습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에 우려를 표명하며 인권특사를 임명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