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투병 끝 숨져
입력 2021.06.08 (07:29) 수정 2021.06.08 (07:3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02 한일월드컵에서 활약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유 전 감독은 어제 오후 7시쯤 서울 아산병원에서 향년 50세로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뒤 한때 증세가 호전되기도 했지만, 올해 다시 병세가 악화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습니다.

유 전 감독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입니다.
  • ‘한일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투병 끝 숨져
    • 입력 2021-06-08 07:29:02
    • 수정2021-06-08 07:30:57
    뉴스광장
2002 한일월드컵에서 활약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유 전 감독은 어제 오후 7시쯤 서울 아산병원에서 향년 50세로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뒤 한때 증세가 호전되기도 했지만, 올해 다시 병세가 악화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습니다.

유 전 감독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