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짜 입주민’에 문 활짝…75만 명 개인정보도 ‘위험’
입력 2021.06.08 (07:43) 수정 2021.06.08 (07:4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파트 자동출입 서비스, 혹시 들어보셨습니까?

스마트폰만 등록하면 아파트 공동현관이 자동으로 열리는 서비스인데요.

최근 가입자가 급격히 늘어 전국 천100여 개 아파트 단지, 75만 명이 가입했습니다.

서비스 업체가 KT와 제휴를 맺고 전국 영업망을 활용한 결과입니다.

그런데 KBS가 취재해보니, 입주자 개인정보와 출입 관리가 허술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

공동현관 자동출입 앱을 홍보하는 판촉 행사가 한창입니다.

[KT 대리점 직원/음성변조 : "세대당 1100원. (앱) 깔아드리고 가입해 드리고 저희가 다 해드려요."]

이 앱을 스마트폰에 깔면 비밀번호나 카드키가 없어도 공동현관이 저절로 열립니다.

한 벤처업체가 개발한 이 서비스를 홍보 수단으로, KT는 자사 IPTV와 휴대전화 등의 가입자를 늘리고 있습니다.

[KT 직원/음성변조: "주민을 모아 놓는 하나의 구실이고요. KT 진짜 목적은 상품을 판매하는 거거든요."]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앱이) 안 깔린다고 그래 가지고 최고로 비싼 폰 샀다니까. 140만 원짜리."]

문제는 '보안'입니다.

자동출입 앱 개발업체의 입주자 관리사이트입니다.

아파트별 접속 비밀번호가 KT 직원들의 단체채팅방에 버젓이 공유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 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을까요?

입주민 등록을 직접 해보겠습니다.

사이트에 접속해 기자 정보를 입력하자 곧바로 입주민으로 등록됩니다.

일주일이 지나도록 진짜 입주민인지 아무도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그럼 실제로 아파트에 출입하는 게 가능할까요?

자동출입 앱을 켜고, 공동현관 근처에 왔더니 바로 문이 열립니다.

[아파트 관리소장/음성변조 : "KT에서 한다고 그러니까 우리는 KT는 믿을 수 있고, 또 무료로 한다 그러니까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이렇게 좋은 자동출입 한다고 해서 진행했어요."]

더구나 이 서비스에 가입한 사람만 75만 명, 접속만 하면 가족 구성과 전화번호는 물론, 개인별 실시간 출입기록까지 고스란히 노출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앱을 만든 업체도, 판매한 KT도 서비스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구태언/변호사 : "개인정보가 제대로 관리되지도 않고 관리 감독 주체도 없고. 누구든지 만약에 해킹을 해서 전국의 모든 아파트 단지에 무단 출입할 수가 있겠네요."]

상품 판촉만 남고 보안은 사라진 아파트 자동출입 서비스, 오히려 아파트 입주민 안전에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 ‘가짜 입주민’에 문 활짝…75만 명 개인정보도 ‘위험’
    • 입력 2021-06-08 07:43:08
    • 수정2021-06-08 07:48:44
    뉴스광장
[앵커]

아파트 자동출입 서비스, 혹시 들어보셨습니까?

스마트폰만 등록하면 아파트 공동현관이 자동으로 열리는 서비스인데요.

최근 가입자가 급격히 늘어 전국 천100여 개 아파트 단지, 75만 명이 가입했습니다.

서비스 업체가 KT와 제휴를 맺고 전국 영업망을 활용한 결과입니다.

그런데 KBS가 취재해보니, 입주자 개인정보와 출입 관리가 허술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정다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

공동현관 자동출입 앱을 홍보하는 판촉 행사가 한창입니다.

[KT 대리점 직원/음성변조 : "세대당 1100원. (앱) 깔아드리고 가입해 드리고 저희가 다 해드려요."]

이 앱을 스마트폰에 깔면 비밀번호나 카드키가 없어도 공동현관이 저절로 열립니다.

한 벤처업체가 개발한 이 서비스를 홍보 수단으로, KT는 자사 IPTV와 휴대전화 등의 가입자를 늘리고 있습니다.

[KT 직원/음성변조: "주민을 모아 놓는 하나의 구실이고요. KT 진짜 목적은 상품을 판매하는 거거든요."]

[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앱이) 안 깔린다고 그래 가지고 최고로 비싼 폰 샀다니까. 140만 원짜리."]

문제는 '보안'입니다.

자동출입 앱 개발업체의 입주자 관리사이트입니다.

아파트별 접속 비밀번호가 KT 직원들의 단체채팅방에 버젓이 공유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 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을까요?

입주민 등록을 직접 해보겠습니다.

사이트에 접속해 기자 정보를 입력하자 곧바로 입주민으로 등록됩니다.

일주일이 지나도록 진짜 입주민인지 아무도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그럼 실제로 아파트에 출입하는 게 가능할까요?

자동출입 앱을 켜고, 공동현관 근처에 왔더니 바로 문이 열립니다.

[아파트 관리소장/음성변조 : "KT에서 한다고 그러니까 우리는 KT는 믿을 수 있고, 또 무료로 한다 그러니까 입주자대표회의에서 이렇게 좋은 자동출입 한다고 해서 진행했어요."]

더구나 이 서비스에 가입한 사람만 75만 명, 접속만 하면 가족 구성과 전화번호는 물론, 개인별 실시간 출입기록까지 고스란히 노출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앱을 만든 업체도, 판매한 KT도 서비스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고 해명했습니다.

[구태언/변호사 : "개인정보가 제대로 관리되지도 않고 관리 감독 주체도 없고. 누구든지 만약에 해킹을 해서 전국의 모든 아파트 단지에 무단 출입할 수가 있겠네요."]

상품 판촉만 남고 보안은 사라진 아파트 자동출입 서비스, 오히려 아파트 입주민 안전에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다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