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익위 “민주당 의원·가족 12명,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입력 2021.06.08 (08:10) 수정 2021.06.08 (08:1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2명 본인과 가족의 부동산 투기나 불법 거래 의혹이 어제(7일) 발표된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권익위원회의 조사는 LH의 부동산 투기 논란이 국회로까지 번지게 되자, 민주당이 지난 3월, 스스로 요청하면서 진행됐습니다.

두 달 넘는 기간의 조사 끝에 나온 결과, 먼저 김성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사 대상은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그 가족, 8백여 명,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들의 지난 7년간의 부동산 거래를 전수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수사를 의뢰한 사례는 16건, 이 가운데 국회의원 본인이 투기 등 불법 거래 의혹을 받는 사례는 6건으로 드러났습니다.

배우자 등 가족의 투기 의혹이 파악된 의원도 6명 있었습니다.

[김태응/권익위 부동산전수조사추진단 : "공직자 부동산 투기 범정부 특별수사기구인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송부하였습니다."]

농지법 위반과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많았고 건축법 위반 의혹도 있었습니다.

특히 업무상 비밀을 이용해 토지나 부동산을 매수한 의혹도 3건 확인됐습니다.

[김기선/권익위 심사보호국장 : "(전·현직 국토교통위) 위원이 있는지 물으셨는데 구체적 사항에는 답변에 한계가 있음을..."]

대규모 개발 계획이 발표되기 전 관련 부동산을 사거나, 지역구 개발 사업과 관련된 토지를 의원 본인이나 가족 명의로 매입한 사례도 확인됐습니다.

이 가운데 2건은 3기 신도시 개발과 관련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권익위는 그러나 조사에 한계가 있어 결국, 수사가 필요할 것이라며, 의혹이 제기된 의원 명단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이른바 'LH 사태'가 터지고 일부 의원들에 대해서도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민주당 지도부가 권익위에 자발적으로 전수 조사를 의뢰해 두 달간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김성숩니다.

촬영기자:박찬걸/영상편집:김근환
  • 권익위 “민주당 의원·가족 12명,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 입력 2021-06-08 08:10:03
    • 수정2021-06-08 08:15:30
    아침뉴스타임
[앵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2명 본인과 가족의 부동산 투기나 불법 거래 의혹이 어제(7일) 발표된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드러났습니다.

권익위원회의 조사는 LH의 부동산 투기 논란이 국회로까지 번지게 되자, 민주당이 지난 3월, 스스로 요청하면서 진행됐습니다.

두 달 넘는 기간의 조사 끝에 나온 결과, 먼저 김성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사 대상은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그 가족, 8백여 명,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들의 지난 7년간의 부동산 거래를 전수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수사를 의뢰한 사례는 16건, 이 가운데 국회의원 본인이 투기 등 불법 거래 의혹을 받는 사례는 6건으로 드러났습니다.

배우자 등 가족의 투기 의혹이 파악된 의원도 6명 있었습니다.

[김태응/권익위 부동산전수조사추진단 : "공직자 부동산 투기 범정부 특별수사기구인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송부하였습니다."]

농지법 위반과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많았고 건축법 위반 의혹도 있었습니다.

특히 업무상 비밀을 이용해 토지나 부동산을 매수한 의혹도 3건 확인됐습니다.

[김기선/권익위 심사보호국장 : "(전·현직 국토교통위) 위원이 있는지 물으셨는데 구체적 사항에는 답변에 한계가 있음을..."]

대규모 개발 계획이 발표되기 전 관련 부동산을 사거나, 지역구 개발 사업과 관련된 토지를 의원 본인이나 가족 명의로 매입한 사례도 확인됐습니다.

이 가운데 2건은 3기 신도시 개발과 관련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권익위는 그러나 조사에 한계가 있어 결국, 수사가 필요할 것이라며, 의혹이 제기된 의원 명단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이른바 'LH 사태'가 터지고 일부 의원들에 대해서도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민주당 지도부가 권익위에 자발적으로 전수 조사를 의뢰해 두 달간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김성숩니다.

촬영기자:박찬걸/영상편집:김근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