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코비치, 19살 무세티에 진땀 기권승…프랑스오픈테니스 8강행
입력 2021.06.08 (08:16) 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열아홉 살 신예'에게 먼저 2세트를 내주고도 상대 부상 덕에 승리를 거뒀다.

조코비치는 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9일째 남자 단식 4회전(16강)에서 로렌초 무세티(76위·이탈리아)에게 기권승했다.

2-2(6-7<7-9> 6-7<2-7> 6-1 6-0)에서 맞은 5세트, 조코비치가 게임 스코어 4-0으로 앞선 상황에서 무세티가 경기를 포기했다.

조코비치는 앞서 한 번도 맞붙어본 적이 없는 무세티에게 첫 두 세트를 타이브레이크 끝에 내줬다.

하지만, 옷을 갈아입고 코트에 선 조코비치가 3세트부터는 제기량을 뽐내며 무세티를 몰아붙였다.

무세티가 4세트부터 복부와 허리에 통증을 느끼기 시작하면서부터 흐름은 완전히 조코비치 쪽으로 넘어갔다.

조코비치는 "나는 5세트 싸움에서 승리를 거둔 적이 많은데, 그 경험이 오늘 승리를 불러왔다"면서 "2세트 뒤 샤워를 하고 옷을 갈아입은 것도 승리에 도움이 됐다.다른 선수가 된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2002년생인 무세티는 올해 초 랭킹이 129위에 불과했던 선수다.

무세티는 "부상으로 물러나 아쉽지만, 랭킹 1위 선수에게 첫 두 세트를 따낸 건 환상적인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조코비치는 로저 페더러(8위·스위스)의 기권 덕에 부전승으로 올라온 마테오 베레티니(9위·이탈리아)와 8강에서 맞붙는다.

조코비치는 베레티니와 통산 전적에서 패배 없이 1승을 기록 중이다.

조코비치, 페더러와 함께 남자 테니스 '빅3'로 꼽히는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은 야니크 시너(19위·이탈리아)를 3-0(7-5 6-3 6-0)으로 완파하고 8강에 올랐다.

대회 5연패에 도전하는 나달의 다음 상대는 얀 레나르트 슈트루프(42위·독일)를 3-0(7-6<11-9>6-4 7-5)으로 제압하고 올라온 '작은 거인' 디에고 슈와르츠만(10위·아르헨티나)이다.

나달은 통산 전적에서 슈와르츠만에게 10승 1패로 크게 앞선다.

가장 최근 맞대결은 지난해 프랑스오픈 준결승으로, 나달이 이겼다.

조코비치와 나달이 8강에서 이기면 4강에서 맞대결하게 된다.

여자 단식에서는 지난해 대회 우승자 이가 시비옹테크(9위·폴란드)가 마르타 코스튜크(81위·우크라이나)에게 2-0(6-3 6-4)으로 이기고 8강에 올랐다.

지난해 대회에서 무실세트 우승을 차지했던 시비옹테크는 이번 대회에서도 4경기째 무실세트를 기록했다.

시비옹테크는 소피아 케닌(5위·미국)을 2-0(6-1 6-3)으로 제압한 마리야 사카리(18위·그리스)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케닌이 탈락하면서 랭킹 10위권 내 선수 중 시비옹테크 하나만 8강까지 살아남았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조코비치, 19살 무세티에 진땀 기권승…프랑스오픈테니스 8강행
    • 입력 2021-06-08 08:16:26
    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열아홉 살 신예'에게 먼저 2세트를 내주고도 상대 부상 덕에 승리를 거뒀다.

조코비치는 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9일째 남자 단식 4회전(16강)에서 로렌초 무세티(76위·이탈리아)에게 기권승했다.

2-2(6-7<7-9> 6-7<2-7> 6-1 6-0)에서 맞은 5세트, 조코비치가 게임 스코어 4-0으로 앞선 상황에서 무세티가 경기를 포기했다.

조코비치는 앞서 한 번도 맞붙어본 적이 없는 무세티에게 첫 두 세트를 타이브레이크 끝에 내줬다.

하지만, 옷을 갈아입고 코트에 선 조코비치가 3세트부터는 제기량을 뽐내며 무세티를 몰아붙였다.

무세티가 4세트부터 복부와 허리에 통증을 느끼기 시작하면서부터 흐름은 완전히 조코비치 쪽으로 넘어갔다.

조코비치는 "나는 5세트 싸움에서 승리를 거둔 적이 많은데, 그 경험이 오늘 승리를 불러왔다"면서 "2세트 뒤 샤워를 하고 옷을 갈아입은 것도 승리에 도움이 됐다.다른 선수가 된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2002년생인 무세티는 올해 초 랭킹이 129위에 불과했던 선수다.

무세티는 "부상으로 물러나 아쉽지만, 랭킹 1위 선수에게 첫 두 세트를 따낸 건 환상적인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조코비치는 로저 페더러(8위·스위스)의 기권 덕에 부전승으로 올라온 마테오 베레티니(9위·이탈리아)와 8강에서 맞붙는다.

조코비치는 베레티니와 통산 전적에서 패배 없이 1승을 기록 중이다.

조코비치, 페더러와 함께 남자 테니스 '빅3'로 꼽히는 라파엘 나달(3위·스페인)은 야니크 시너(19위·이탈리아)를 3-0(7-5 6-3 6-0)으로 완파하고 8강에 올랐다.

대회 5연패에 도전하는 나달의 다음 상대는 얀 레나르트 슈트루프(42위·독일)를 3-0(7-6<11-9>6-4 7-5)으로 제압하고 올라온 '작은 거인' 디에고 슈와르츠만(10위·아르헨티나)이다.

나달은 통산 전적에서 슈와르츠만에게 10승 1패로 크게 앞선다.

가장 최근 맞대결은 지난해 프랑스오픈 준결승으로, 나달이 이겼다.

조코비치와 나달이 8강에서 이기면 4강에서 맞대결하게 된다.

여자 단식에서는 지난해 대회 우승자 이가 시비옹테크(9위·폴란드)가 마르타 코스튜크(81위·우크라이나)에게 2-0(6-3 6-4)으로 이기고 8강에 올랐다.

지난해 대회에서 무실세트 우승을 차지했던 시비옹테크는 이번 대회에서도 4경기째 무실세트를 기록했다.

시비옹테크는 소피아 케닌(5위·미국)을 2-0(6-1 6-3)으로 제압한 마리야 사카리(18위·그리스)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케닌이 탈락하면서 랭킹 10위권 내 선수 중 시비옹테크 하나만 8강까지 살아남았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