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고리 4호기 점검…“원인 규명, 재발 방지”
입력 2021.06.08 (09:45) 수정 2021.06.08 (10:15)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말, 불이 난 신고리 원전 4호기의 안전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정치권이 현장을 찾았습니다.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와 더불어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이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불이 난 신고리 원전 4호기.

당시 화재는 터빈 계통의 전압조정장치인 여자기가 타면서 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 모릅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시의원 등 정치권 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찾았습니다.

이들은 "신고리 4호기는 건설 당시에도 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 등의 문제로 상용 운전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며, 상용 발전 초기에 불이 난 것은 주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울산시의회 원전안전특위는 사고 경위에서부터 주민들에 대한 정보 전달이 부족했다며, 원인 규명이 이뤄질 때까지 적극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김선미/울산시의회 원전안전특별위원회 위원장 : "안전하다, 문제가 없다고 말씀하시지만, 실제로 방사능 누출이 안 됐다면 실제 방사능 측정소에서 나온 측정치나 이런 건 공개할 것을 부탁드리고, 요구하고 싶고요."]

원전 관련 단체들은 터빈 계통 여자기를 포함한 전기적 설비 전체에 대한 안전 문제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1차 계통 가압기 밸브의 경우, 최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상반기 정기검사보고서에서도 허용 범위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등의 문제가 지적됐습니다.

[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 "(신고리 4호기는) 상당히 많은 설계 변경이 있었고 제작 시공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좀 더 근본적인 제작 과정의 검사라든가 품질 문제를 짚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문제가 발생한 4호기 설비는 두산중공업으로 옮겨져 정밀 진단이 이뤄질 예정인데, 장비 이동과 해체에 드는 시간 때문에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신고리 4호기 점검…“원인 규명, 재발 방지”
    • 입력 2021-06-08 09:45:12
    • 수정2021-06-08 10:15:14
    930뉴스(울산)
[앵커]

지난달 말, 불이 난 신고리 원전 4호기의 안전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정치권이 현장을 찾았습니다.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와 더불어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이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불이 난 신고리 원전 4호기.

당시 화재는 터빈 계통의 전압조정장치인 여자기가 타면서 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 모릅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시의원 등 정치권 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찾았습니다.

이들은 "신고리 4호기는 건설 당시에도 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 등의 문제로 상용 운전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며, 상용 발전 초기에 불이 난 것은 주민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울산시의회 원전안전특위는 사고 경위에서부터 주민들에 대한 정보 전달이 부족했다며, 원인 규명이 이뤄질 때까지 적극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김선미/울산시의회 원전안전특별위원회 위원장 : "안전하다, 문제가 없다고 말씀하시지만, 실제로 방사능 누출이 안 됐다면 실제 방사능 측정소에서 나온 측정치나 이런 건 공개할 것을 부탁드리고, 요구하고 싶고요."]

원전 관련 단체들은 터빈 계통 여자기를 포함한 전기적 설비 전체에 대한 안전 문제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1차 계통 가압기 밸브의 경우, 최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상반기 정기검사보고서에서도 허용 범위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등의 문제가 지적됐습니다.

[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 "(신고리 4호기는) 상당히 많은 설계 변경이 있었고 제작 시공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좀 더 근본적인 제작 과정의 검사라든가 품질 문제를 짚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문제가 발생한 4호기 설비는 두산중공업으로 옮겨져 정밀 진단이 이뤄질 예정인데, 장비 이동과 해체에 드는 시간 때문에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