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운동 왜 못해” 장애인 선수 상습 폭행 감독 집행유예
입력 2021.06.08 (09:56) 수정 2021.06.08 (10:15)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방법원은 운동을 잘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장애인 실업팀 소속 수영 선수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52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울산의 한 지자체 장애인 실업팀 감독으로 있으면서 수영을 잘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지적장애 3급인 수영선수 B씨의 얼굴을 때리는 등 2016년 7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B씨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운동 왜 못해” 장애인 선수 상습 폭행 감독 집행유예
    • 입력 2021-06-08 09:56:17
    • 수정2021-06-08 10:15:14
    930뉴스(울산)
울산지방법원은 운동을 잘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장애인 실업팀 소속 수영 선수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52살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울산의 한 지자체 장애인 실업팀 감독으로 있으면서 수영을 잘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지적장애 3급인 수영선수 B씨의 얼굴을 때리는 등 2016년 7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B씨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