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재 원인 못 찾는 신고리 4호기…최신 원전인데 왜?
입력 2021.06.08 (10:04) 수정 2021.06.08 (10:55)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불이 난 신고리 4호기의 안전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지역 정치권이 현장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재발 방지 대책 수립과 재가동에 이르기까지 적잖은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오전, 원자로 주변 양쪽으로 하얀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신고리 4호기 원전 안에서 불이 난 겁니다.

이번 화재로 방사성 물질의 외부 누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터빈룸 내부 '여자기' 즉, 전압 조정장치 쪽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될 뿐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이 함께 원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 "여자기(전압 조정장치)에서 화재가 난 건 최초의 일로 봅니다. 그렇기 때문에 좀 더 근본적인 제작 과정의 검사와 품질 문제를 짚어봐야겠습니다."]

화재 이후 초동 대응체계에도 허점이 드러났습니다.

화재 감지기가 없어 최초 화재 연기를 직원이 맨눈으로 확인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불이 난 사실을 최소 4분이 지나 알아채다 보니, 소방서 신고나 사고 전파 역시 늦었습니다.

불을 끄는 데 1시간 넘게 걸렸습니다.

[최택용/더불어민주당 기장지역위원장 : "하우징(원전 제어봉 구동장치 구조물) 안에서 화재 감지를 못했다는 것 아닙니까? 감지기가 없다는 말이잖아요? 1~2분이 중요한데…."]

지역 정치권이 신고리 4호기 화재 현장을 찾아 철저한 원인 조사와 투명한 결과 공개, 신속한 재난 대응 체계 구축을 촉구했습니다.

[박재호/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 "시험 가동 기간에 수차례 사고 및 고장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다는 보고를 들었습니다. 국민을 대신해 정치권도 사고 원인에 대해 자체 조사 확인이 필요합니다."]

신고리 4호기는 건설 당시, 불량 부품 납품 의혹에 일부 결함 문제까지 불거졌지만 지난 2019년 8월, 조건부 운영허가를 얻어 상업운전 중이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그래픽:김소연
  • 화재 원인 못 찾는 신고리 4호기…최신 원전인데 왜?
    • 입력 2021-06-08 10:04:26
    • 수정2021-06-08 10:55:56
    930뉴스(부산)
[앵커]

최근 불이 난 신고리 4호기의 안전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지역 정치권이 현장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재발 방지 대책 수립과 재가동에 이르기까지 적잖은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오전, 원자로 주변 양쪽으로 하얀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신고리 4호기 원전 안에서 불이 난 겁니다.

이번 화재로 방사성 물질의 외부 누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터빈룸 내부 '여자기' 즉, 전압 조정장치 쪽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될 뿐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이 함께 원인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 "여자기(전압 조정장치)에서 화재가 난 건 최초의 일로 봅니다. 그렇기 때문에 좀 더 근본적인 제작 과정의 검사와 품질 문제를 짚어봐야겠습니다."]

화재 이후 초동 대응체계에도 허점이 드러났습니다.

화재 감지기가 없어 최초 화재 연기를 직원이 맨눈으로 확인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불이 난 사실을 최소 4분이 지나 알아채다 보니, 소방서 신고나 사고 전파 역시 늦었습니다.

불을 끄는 데 1시간 넘게 걸렸습니다.

[최택용/더불어민주당 기장지역위원장 : "하우징(원전 제어봉 구동장치 구조물) 안에서 화재 감지를 못했다는 것 아닙니까? 감지기가 없다는 말이잖아요? 1~2분이 중요한데…."]

지역 정치권이 신고리 4호기 화재 현장을 찾아 철저한 원인 조사와 투명한 결과 공개, 신속한 재난 대응 체계 구축을 촉구했습니다.

[박재호/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 "시험 가동 기간에 수차례 사고 및 고장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다는 보고를 들었습니다. 국민을 대신해 정치권도 사고 원인에 대해 자체 조사 확인이 필요합니다."]

신고리 4호기는 건설 당시, 불량 부품 납품 의혹에 일부 결함 문제까지 불거졌지만 지난 2019년 8월, 조건부 운영허가를 얻어 상업운전 중이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그래픽:김소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