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력 격차 잡아라’…부산, 전면등교 준비 잰걸음
입력 2021.06.08 (10:07) 수정 2021.06.08 (10:55)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격수업으로 학습 성취도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전면등교를 언제까지나 미룰 수만은 없는데요.

교육부가 2학기 전면 등교 방침을 밝힌 가운데, 부산도 준비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여름방학이 끝나기 전 교사와 고3학생도 백신 접종을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지만, 학교 안팎에서 학생 집단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엔 부족한 상황입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이후 부산에서는 전면 등교가 중지된 상태입니다.

초등학교 1, 2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 등 일부 학년만 매일 학교를 가고 있습니다.

원격 수업 장기화로 학습 성취도가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 전면 등교를 앞두고 부산시교육청이 대책을 내놨습니다.

한글이나 셈이 부족한 저학년을 위주로 운영해오던 다깨침 프로그램을 올 여름방학 초등학교 전체 학년과 희망 학생으로 확대해 1,000학급으로 4배 가까이 늘렸습니다.

또 학습도우미로 예비교사를 투입하고, 온라인 개별 지도에 나서는 등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 예산 47억 원을 반영했습니다.

[이영빈/부산시교육청 유초등교육과 장학관 : "방학 중에 학습지도와 동기 강화 프로그램을 해서 2학기 전면 등교할 때 학습도 준비되고 심리적 정서를 지원하다 보니 마음도 준비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교육청이 2학기 전면등교라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는 가운데, 학교 안팎에서는 여전히 학생과 교사의 감염 우려가 높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한 반에 30명이 넘는 과밀학급에 대한 대책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명지와 센텀 지역 초등학교 3곳에 임시 교실을 늘리는 게 다입니다.

올 여름방학 교사와 고3 학생부터 시작하는 백신 접종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우려는 남아있습니다.

학생은 가족 간 접촉 감염이 많은 만큼 학부모까지 접종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전면 등교에 신중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는 오는 9일까지 학부모 설문조사를 벌여 전면 등교의 구체적인 일정을 확정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전은별/그래픽:김소연
  • ‘학력 격차 잡아라’…부산, 전면등교 준비 잰걸음
    • 입력 2021-06-08 10:07:34
    • 수정2021-06-08 10:55:56
    930뉴스(부산)
[앵커]

원격수업으로 학습 성취도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전면등교를 언제까지나 미룰 수만은 없는데요.

교육부가 2학기 전면 등교 방침을 밝힌 가운데, 부산도 준비를 서두르고 있습니다.

여름방학이 끝나기 전 교사와 고3학생도 백신 접종을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지만, 학교 안팎에서 학생 집단감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엔 부족한 상황입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이후 부산에서는 전면 등교가 중지된 상태입니다.

초등학교 1, 2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 등 일부 학년만 매일 학교를 가고 있습니다.

원격 수업 장기화로 학습 성취도가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 전면 등교를 앞두고 부산시교육청이 대책을 내놨습니다.

한글이나 셈이 부족한 저학년을 위주로 운영해오던 다깨침 프로그램을 올 여름방학 초등학교 전체 학년과 희망 학생으로 확대해 1,000학급으로 4배 가까이 늘렸습니다.

또 학습도우미로 예비교사를 투입하고, 온라인 개별 지도에 나서는 등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 예산 47억 원을 반영했습니다.

[이영빈/부산시교육청 유초등교육과 장학관 : "방학 중에 학습지도와 동기 강화 프로그램을 해서 2학기 전면 등교할 때 학습도 준비되고 심리적 정서를 지원하다 보니 마음도 준비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교육청이 2학기 전면등교라는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는 가운데, 학교 안팎에서는 여전히 학생과 교사의 감염 우려가 높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한 반에 30명이 넘는 과밀학급에 대한 대책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명지와 센텀 지역 초등학교 3곳에 임시 교실을 늘리는 게 다입니다.

올 여름방학 교사와 고3 학생부터 시작하는 백신 접종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우려는 남아있습니다.

학생은 가족 간 접촉 감염이 많은 만큼 학부모까지 접종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전면 등교에 신중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는 오는 9일까지 학부모 설문조사를 벌여 전면 등교의 구체적인 일정을 확정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전은별/그래픽:김소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