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부동산 투기 12명’ 권익위 명단 놓고 고심
입력 2021.06.08 (12:12) 수정 2021.06.08 (13: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민주당 소속 의원 12명에 대한 부동산 불법거래 연루 의혹과 관련해 당 긴급 최고위원회의가 소집됐습니다.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해온 만큼 실명이 포함된 명단을 당이 선제적으로 공개할지, 출당 등 고강도 조치를 취할지 주목됩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오늘 오전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권익위가 발표한 소속 의원 12명의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 등에 대한 대응 조치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당 지도부가 모인 자리에서 송영길 대표는 어제 권익위로부터 전달받은 실명이 포함된 전수조사 결과를 공유했습니다.

부동산 투기 의혹 등과 관련해 송영길 대표는 그동안 당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조해 왔습니다.

당내에서는 미공개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의 경우 출당이나 당원권 정지 등 중징계까지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반면 징계 방침은 수사기관의 최종 발표를 본 뒤 정해야 한다는 신중한 의견도 있습니다.

실명이 포함된 명단을 공개할지를 놓고는 아직 당의 방침이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스스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면서, 동시에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받으라고 압박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에 대해 민주당 출신 전직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권익위 대신 권력으로부터 독립된 감사원으로부터 관련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은 민주당에 조속한 명단 공개를 촉구하며 국민의힘도 하루 빨리 소속 의원 전체 전수조사에 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한효정
  • 민주당, ‘부동산 투기 12명’ 권익위 명단 놓고 고심
    • 입력 2021-06-08 12:12:42
    • 수정2021-06-08 13:04:54
    뉴스 12
[앵커]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민주당 소속 의원 12명에 대한 부동산 불법거래 연루 의혹과 관련해 당 긴급 최고위원회의가 소집됐습니다.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해온 만큼 실명이 포함된 명단을 당이 선제적으로 공개할지, 출당 등 고강도 조치를 취할지 주목됩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오늘 오전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권익위가 발표한 소속 의원 12명의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 등에 대한 대응 조치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당 지도부가 모인 자리에서 송영길 대표는 어제 권익위로부터 전달받은 실명이 포함된 전수조사 결과를 공유했습니다.

부동산 투기 의혹 등과 관련해 송영길 대표는 그동안 당 차원의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조해 왔습니다.

당내에서는 미공개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의 경우 출당이나 당원권 정지 등 중징계까지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반면 징계 방침은 수사기관의 최종 발표를 본 뒤 정해야 한다는 신중한 의견도 있습니다.

실명이 포함된 명단을 공개할지를 놓고는 아직 당의 방침이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스스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면서, 동시에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받으라고 압박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에 대해 민주당 출신 전직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권익위 대신 권력으로부터 독립된 감사원으로부터 관련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은 민주당에 조속한 명단 공개를 촉구하며 국민의힘도 하루 빨리 소속 의원 전체 전수조사에 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한효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