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대북인권 특사 임명 계획…시한 안 정해”
입력 2021.06.08 (12:20) 수정 2021.06.08 (12: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국무부 장관이 장기간 공석으로 남아있는 '대북 인권 특사'를 임명하겠다면서도 시한은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에선 한미일 정상 간 회동 여부에 공식 계획은 없지만 가능성은 열려있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대북 인권특사를 인선하겠지만 아직 구체적 시간표는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국무부 예산안 설명을 위해 미 하원에 출석한 블링컨 장관은 대북인권특사 임명과 관련한 영 김 공화당 의원 질의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토니 블링컨/美 국무장관 : "임명에 다가가고 있지만 시간표를 제시하기는 어렵습니다. 아시다시피 인선 과정이 매우 복잡하고 어느때보다 시간이 걸리고 있어서..."]

미 국무부 대북인권 특사는 2017년 1월 임기가 만료된 로버트 킹 전 특사 이후 4년 넘게 공석으로 남아 있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북한 인권에 우려를 표명하며 특사 임명 방침을 여러 차례 밝혔습니다.

다만, 성김 대북특별 대표를 먼저 인선하면서 대화에 무게를 싣는 행보라는 해석을 낳기도 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별도로 미주 지역 이산가족 상봉의 지속적 추진도 약속했지만, 아직 북한의 호응 여부를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현지시간 10일 영국에서 시작되는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 간 회동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공식 계획은 없다면서도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답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美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현재 한·미·일 3자 회동 일정은 없습니다. 하지만 콘월이라는 작은 공간에 10~12명의 정상들이 직접 만나는 상황에서는 어떤 일이든 가능하다고 봅니다."]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이 북한의 플루토늄 관련 작업 징후를 포착했다고 밝힌 가운데, 한미 간에는 이번 주 차관 급을 비롯한 다양한 실무접촉이 잇따를 것으로 관측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이태희
  • 美 “대북인권 특사 임명 계획…시한 안 정해”
    • 입력 2021-06-08 12:20:12
    • 수정2021-06-08 12:30:53
    뉴스 12
[앵커]

미 국무부 장관이 장기간 공석으로 남아있는 '대북 인권 특사'를 임명하겠다면서도 시한은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에선 한미일 정상 간 회동 여부에 공식 계획은 없지만 가능성은 열려있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대북 인권특사를 인선하겠지만 아직 구체적 시간표는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내년 국무부 예산안 설명을 위해 미 하원에 출석한 블링컨 장관은 대북인권특사 임명과 관련한 영 김 공화당 의원 질의에 이 같이 답했습니다.

[토니 블링컨/美 국무장관 : "임명에 다가가고 있지만 시간표를 제시하기는 어렵습니다. 아시다시피 인선 과정이 매우 복잡하고 어느때보다 시간이 걸리고 있어서..."]

미 국무부 대북인권 특사는 2017년 1월 임기가 만료된 로버트 킹 전 특사 이후 4년 넘게 공석으로 남아 있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북한 인권에 우려를 표명하며 특사 임명 방침을 여러 차례 밝혔습니다.

다만, 성김 대북특별 대표를 먼저 인선하면서 대화에 무게를 싣는 행보라는 해석을 낳기도 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별도로 미주 지역 이산가족 상봉의 지속적 추진도 약속했지만, 아직 북한의 호응 여부를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은 현지시간 10일 영국에서 시작되는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 간 회동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공식 계획은 없다면서도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답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美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현재 한·미·일 3자 회동 일정은 없습니다. 하지만 콘월이라는 작은 공간에 10~12명의 정상들이 직접 만나는 상황에서는 어떤 일이든 가능하다고 봅니다."]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이 북한의 플루토늄 관련 작업 징후를 포착했다고 밝힌 가운데, 한미 간에는 이번 주 차관 급을 비롯한 다양한 실무접촉이 잇따를 것으로 관측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이태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