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값 1년 전보다 20%↑…벼 재배면적도 20년 만에 증가 전망
입력 2021.06.08 (12:54) 수정 2021.06.08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농축산물 가격이 큰 폭으로 올라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큰데, 쌀값마저 크게 오르고 있습니다.

쌀값이 오르자 벼를 심겠다는 농민이 늘면서, 매년 줄어들던 벼 재배면적도 20년 만에 처음 늘 것으로 전망됩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요즘 대형매장에서 파는 쌀 20kg 한 포대는 6만 원이 훌쩍 넘습니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20% 정도 비싼 가격입니다.

[윤혜정/대전시 평촌동 : "코로나19 때문에 (밖에) 많이 나가지를 못해서, 집에서 쌀을 많이 먹으니까 부담이 많이 커요. 조금 내렸으면 좋겠어요."]

쌀값이 이렇게 크게 오른 것은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으로 생산량이 전년보다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쌀값을 잡기 위해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정부 양곡 21만 톤을 시장에 공급해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지긴 했지만 올 가을 쌀 수확기까지는 현재 가격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집밥 수요 증가 등으로 올해도 쌀값이 강세를 보일 거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벼를 심겠다는 농민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조사한 올해 벼 재배 면적은 72만 9천ha, 지난해보다 0.3% 증가했습니다.

매년 2% 정도씩 감소하던 벼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은 2001년 이후 20년 만입니다.

[강완교/세종시 금남면 : "올해도 조금 오를 거라는 기대를 하고, 농사짓는 사람들도 벼를 좀 많이 하는 편인 것 같더라고요."]

하지만 지금 쌀값이 좋다고 해서 벼 재배 면적을 적정 이상 늘릴 경우 자칫 공급 과잉으로 인한 쌀값 하락을 부를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 쌀값 1년 전보다 20%↑…벼 재배면적도 20년 만에 증가 전망
    • 입력 2021-06-08 12:54:49
    • 수정2021-06-08 12:58:31
    뉴스 12
[앵커]

최근 농축산물 가격이 큰 폭으로 올라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큰데, 쌀값마저 크게 오르고 있습니다.

쌀값이 오르자 벼를 심겠다는 농민이 늘면서, 매년 줄어들던 벼 재배면적도 20년 만에 처음 늘 것으로 전망됩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요즘 대형매장에서 파는 쌀 20kg 한 포대는 6만 원이 훌쩍 넘습니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20% 정도 비싼 가격입니다.

[윤혜정/대전시 평촌동 : "코로나19 때문에 (밖에) 많이 나가지를 못해서, 집에서 쌀을 많이 먹으니까 부담이 많이 커요. 조금 내렸으면 좋겠어요."]

쌀값이 이렇게 크게 오른 것은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으로 생산량이 전년보다 크게 줄었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쌀값을 잡기 위해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정부 양곡 21만 톤을 시장에 공급해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지긴 했지만 올 가을 쌀 수확기까지는 현재 가격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집밥 수요 증가 등으로 올해도 쌀값이 강세를 보일 거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벼를 심겠다는 농민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조사한 올해 벼 재배 면적은 72만 9천ha, 지난해보다 0.3% 증가했습니다.

매년 2% 정도씩 감소하던 벼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은 2001년 이후 20년 만입니다.

[강완교/세종시 금남면 : "올해도 조금 오를 거라는 기대를 하고, 농사짓는 사람들도 벼를 좀 많이 하는 편인 것 같더라고요."]

하지만 지금 쌀값이 좋다고 해서 벼 재배 면적을 적정 이상 늘릴 경우 자칫 공급 과잉으로 인한 쌀값 하락을 부를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