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혁신안 받아든 LH, 대국민 사과…“심려 끼쳐 죄송·조직 혁신”
입력 2021.06.08 (16:02) 수정 2021.06.08 (16:07) 경제
김현준 사장을 비롯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부 전원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정부의 혁신방안에 따라 조직을 혁신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LH는 8일 본사·지역본부의 본부장급 간부 전원이 참석한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LH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전날 정부가 발표한 LH 혁신방안을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한 세부 실천 계획이 논의됐습니다.

김현준 사장은 회의 시작에 앞서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등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께 큰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어 “정부가 발표한 혁신방안에 따라 LH를 혁신해 LH가 국민이 신뢰하는 공정하고 투명한 조직으로 탈바꿈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 사장은 “내부통제시스템을 강화하고 조직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한편, 주택공급, 주거복지, 2·4 주택 공급대책 추진 등 LH 본연의 업무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LH는 이날 정부의 혁신방안을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해 혁신과제별 이행 계획을 조기에 수립해 속도감 있게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혁신방안 이행을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해 내부 통제장치 구축, 경영관리 강화 등 혁신과제별 세부 이행 로드맵을 수립하고,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혁신방안을 구체화합니다.

LH는 이미 지난달 학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 외부 전문가 8명이 참여하는 혁신위원회를 발족해 내부 혁신 과제 발굴에 착수했습니다.

혁신위는 그동안 두 차례 회의를 열어 투기 재발 방지 등 내부통제 강화, 매입임대 업무 공정성 강화, 입찰·심사 관련 전관예우 차단, 갑질 근절 등 자체 경영혁신방안을 내놓았습니다.

혁신위는 앞으로도 매달 정기회의를 열어 사업 단위별 위험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등 국민 눈높이에 맞는 쇄신방안을 발굴할 계획입니다.

김 사장은 “이번 사태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조직을 정비하고 LH가 본연의 기능에 충실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혁신안 받아든 LH, 대국민 사과…“심려 끼쳐 죄송·조직 혁신”
    • 입력 2021-06-08 16:02:20
    • 수정2021-06-08 16:07:30
    경제
김현준 사장을 비롯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부 전원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정부의 혁신방안에 따라 조직을 혁신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LH는 8일 본사·지역본부의 본부장급 간부 전원이 참석한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LH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전날 정부가 발표한 LH 혁신방안을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한 세부 실천 계획이 논의됐습니다.

김현준 사장은 회의 시작에 앞서 “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등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께 큰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어 “정부가 발표한 혁신방안에 따라 LH를 혁신해 LH가 국민이 신뢰하는 공정하고 투명한 조직으로 탈바꿈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 사장은 “내부통제시스템을 강화하고 조직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는 한편, 주택공급, 주거복지, 2·4 주택 공급대책 추진 등 LH 본연의 업무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LH는 이날 정부의 혁신방안을 차질 없이 이행하기 위해 혁신과제별 이행 계획을 조기에 수립해 속도감 있게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의 혁신방안 이행을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해 내부 통제장치 구축, 경영관리 강화 등 혁신과제별 세부 이행 로드맵을 수립하고,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혁신방안을 구체화합니다.

LH는 이미 지난달 학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 외부 전문가 8명이 참여하는 혁신위원회를 발족해 내부 혁신 과제 발굴에 착수했습니다.

혁신위는 그동안 두 차례 회의를 열어 투기 재발 방지 등 내부통제 강화, 매입임대 업무 공정성 강화, 입찰·심사 관련 전관예우 차단, 갑질 근절 등 자체 경영혁신방안을 내놓았습니다.

혁신위는 앞으로도 매달 정기회의를 열어 사업 단위별 위험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등 국민 눈높이에 맞는 쇄신방안을 발굴할 계획입니다.

김 사장은 “이번 사태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조직을 정비하고 LH가 본연의 기능에 충실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