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독도 지도 표시 문제로 도쿄올림픽 불참까진 검토 안 해”
입력 2021.06.08 (16:10) 수정 2021.06.08 (16:18) 정치
정부는 오늘(8일)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것과 관련해 “현재 이 표시 문제로 인해 도쿄올림픽 불참까지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에 대한 정부 대응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부가 독도 표시 지도 문제와 관련해 도쿄올림픽 불참 가능성에 명확하게 선을 그은 것은 처음입니다.

최 대변인은 그러면서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라면서 “도쿄올림픽 누리집 내 독도 표시 문제와 관련해서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대해 강력히 문제 제기를 하고 시정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등 유관부서와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고 이 부서들은 IOC 등 해당 관련 기관에 각자 우리 측의 강력한 입장을 개진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 정부 “독도 지도 표시 문제로 도쿄올림픽 불참까진 검토 안 해”
    • 입력 2021-06-08 16:10:27
    • 수정2021-06-08 16:18:44
    정치
정부는 오늘(8일)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 영토처럼 표시된 것과 관련해 “현재 이 표시 문제로 인해 도쿄올림픽 불참까지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에 대한 정부 대응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부가 독도 표시 지도 문제와 관련해 도쿄올림픽 불참 가능성에 명확하게 선을 그은 것은 처음입니다.

최 대변인은 그러면서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라면서 “도쿄올림픽 누리집 내 독도 표시 문제와 관련해서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대해 강력히 문제 제기를 하고 시정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등 유관부서와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고 이 부서들은 IOC 등 해당 관련 기관에 각자 우리 측의 강력한 입장을 개진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