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주일새 과수화상병 50%↑…농가 이동 제한 행정명령
입력 2021.06.08 (19:20) 수정 2021.06.08 (19:56)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남 북부권에서 과수화상병의 피해 면적이 일주일여 만에 50% 넘게 증가했습니다.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피해 규모를 이미 넘어섰는데요.

예방 약제를 뿌려도 속수무책이어서 농가들은 불안하고 답답하기만 합니다.

서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과나무들이 뿌리가 뽑힌 채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굴착기로 구덩이를 파 파묻고 있습니다.

치료제가 없어 감염되면 그대로 죽는 과수화상병에 걸린 겁니다.

천안과 아산,당진,예산 등 충남 북부지역에서 이 과수화상병이 무섭게 번지고 있습니다.

피해면적이 지난달 31일, 31농가 22.4ha에서 8일 만에 53농가 35.2ha로 57%가 늘었습니다.

2015년 첫 발생 이후 가장 피해가 컸던 지난해 25.7ha를 이미 9ha 이상 초과했습니다.

간이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정밀검사 중인 농가가 이미 여러 곳이 있고 의심 신고도 계속 들어오고 있어 피해가 얼마나 더 확대될지 가늠하기조차 어렵습니다.

확산 양상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당진은 발생한 14곳 모두 사과농가고, 천안과 아산도 배보다는 사과농가의 발생 빈도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예방 약제를 뿌려도 감염 자체를 막을 수 없다 보니 불안감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인호/사과재배 농민 : "군에서 주는 방제약은 철저히 다 치고, 그렇게 했는데도 하루하루가 그냥 풍전등화같아요."]

농정당국은 초비상입니다.

발생하면 매몰처리 말고는 방법이 없다 보니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예찰과 신속한 신고를 농가에 당부하고 있습니다.

[김은영/충남 천안시 농업기술센터 과수팀장 : "약제를 치셨다고 해서 안심할 게 아니고 계속 과원에 들어가셔서 예찰하셔서 빠른 신고를 하시는 게 인근 과원에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이런 가운데 최대 사과 주산지인 예산군은 과수화상병 확산 차단을 위해 과수 농가의 이동을 제한하고 작업자의 이동과 작업 이력 기록을 의무화 하는 등의 행정명령을 발령했습니다.

KBS 뉴스 서영준입니다.

촬영기자:홍순용
  • 1주일새 과수화상병 50%↑…농가 이동 제한 행정명령
    • 입력 2021-06-08 19:20:26
    • 수정2021-06-08 19:56:14
    뉴스7(청주)
[앵커]

충남 북부권에서 과수화상병의 피해 면적이 일주일여 만에 50% 넘게 증가했습니다.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피해 규모를 이미 넘어섰는데요.

예방 약제를 뿌려도 속수무책이어서 농가들은 불안하고 답답하기만 합니다.

서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과나무들이 뿌리가 뽑힌 채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굴착기로 구덩이를 파 파묻고 있습니다.

치료제가 없어 감염되면 그대로 죽는 과수화상병에 걸린 겁니다.

천안과 아산,당진,예산 등 충남 북부지역에서 이 과수화상병이 무섭게 번지고 있습니다.

피해면적이 지난달 31일, 31농가 22.4ha에서 8일 만에 53농가 35.2ha로 57%가 늘었습니다.

2015년 첫 발생 이후 가장 피해가 컸던 지난해 25.7ha를 이미 9ha 이상 초과했습니다.

간이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정밀검사 중인 농가가 이미 여러 곳이 있고 의심 신고도 계속 들어오고 있어 피해가 얼마나 더 확대될지 가늠하기조차 어렵습니다.

확산 양상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당진은 발생한 14곳 모두 사과농가고, 천안과 아산도 배보다는 사과농가의 발생 빈도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예방 약제를 뿌려도 감염 자체를 막을 수 없다 보니 불안감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인호/사과재배 농민 : "군에서 주는 방제약은 철저히 다 치고, 그렇게 했는데도 하루하루가 그냥 풍전등화같아요."]

농정당국은 초비상입니다.

발생하면 매몰처리 말고는 방법이 없다 보니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예찰과 신속한 신고를 농가에 당부하고 있습니다.

[김은영/충남 천안시 농업기술센터 과수팀장 : "약제를 치셨다고 해서 안심할 게 아니고 계속 과원에 들어가셔서 예찰하셔서 빠른 신고를 하시는 게 인근 과원에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이런 가운데 최대 사과 주산지인 예산군은 과수화상병 확산 차단을 위해 과수 농가의 이동을 제한하고 작업자의 이동과 작업 이력 기록을 의무화 하는 등의 행정명령을 발령했습니다.

KBS 뉴스 서영준입니다.

촬영기자:홍순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