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조국 딸 명예훼손 혐의’ 김재섭 비대위원 불송치
입력 2021.06.08 (19:58) 사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을 명예훼손 한 혐의로 고발당한 김재섭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에 대해 경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오늘(8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김 비대위원에 대해 불송치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인 조 씨가 처벌 불원 의사를 밝혀 사건을 종결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도봉갑 당협위원장인 김 비대위원은 지난 2월 8일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도봉구 갑에서) 한일병원이 거의 유일한 대형병원”이라며 “큰 병이 났을 때 갈 만한 곳인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소위 ‘무자격자’로 불리는 조민 씨가 온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신승목 적폐청산연대 대표는 같은 달 김 비대위원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재섭 후보측 제공]
  • 경찰, ‘조국 딸 명예훼손 혐의’ 김재섭 비대위원 불송치
    • 입력 2021-06-08 19:58:04
    사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을 명예훼손 한 혐의로 고발당한 김재섭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에 대해 경찰이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습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오늘(8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김 비대위원에 대해 불송치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인 조 씨가 처벌 불원 의사를 밝혀 사건을 종결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도봉갑 당협위원장인 김 비대위원은 지난 2월 8일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도봉구 갑에서) 한일병원이 거의 유일한 대형병원”이라며 “큰 병이 났을 때 갈 만한 곳인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소위 ‘무자격자’로 불리는 조민 씨가 온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신승목 적폐청산연대 대표는 같은 달 김 비대위원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재섭 후보측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