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철희 정무수석 “민주당 과감한 조치에 놀라…바꾸려고 하는구나 생각”
입력 2021.06.08 (19:58) 수정 2021.06.08 (20:10)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제기된 12명 국회의원 전원에게 자진 탈당을 요청한 것에 대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민주당이 뭔가 많이 바꾸려고 하는구나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철희 정무수석은 오늘(8일) 한 방송에 출연해, “민주당의 과감한 조치에 깜짝 놀랐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철희 수석은 “그동안 민주당이 내로남불, 위선에 대해 비판을 받았는데, 달라지려고 무척 노력하는구나 생각했다”며 “제 짧은 정치 경력으로 보더라도, 저렇게 과감한 조치를 취하는 게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철희 수석은 다만 “그게 옳으냐, 그르냐에 대해선 말할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수석은, 국회에서 논의 중인 양도세와 종합부동산세 개선안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까지 해왔던 큰 틀의 정책 기조는 바꾸지 않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는 건 분명하다”면서 “하지만 선거에서 졌고, 민심의 심판 있었으니 당과 충분히 협의해서 대책 만들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선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다 피해를 봤기 때문에 위로해줄 필요도 있다”며 “원칙에 입각해서 어떻게 설계할지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론에 대해선 “지금은 대통령의 구체적 지침이 없다”고 밝혔고,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서도 “가닥을 안 잡고 있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제한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 사과한 것에 대해선, “개인적인 의견을 묻는다면, 결과적으로 잘하셨다고 생각한다”며 “어느 정당이든 선거에서 지면 민심에 부응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다면, 여당 대표가 결정해 한 일은 옳다, 그르다 왈가왈부 할 일은 아닌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선, “문 대통령 입장에선 본인이 장관직을 권해 말 못 할 고초를 겪었으니 개인적 미안함이 있을 것이지만, 대통령의 자리는 국민의 평가를 더 중요시하기 때문에, 두 개를 나눠서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여당의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대통령께서 말씀하시는 건 정당과 소통하되 오해받을 일은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무심코 하는 일도 선거개입으로 비출 수 있기 때문에 극도로 자제하라 말씀하셨다”고 답을 피했습니다.

야권의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한 번도 윤 전 총장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말씀하신 걸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서 이른바 ‘이준석 돌풍’이 부는 것에 대해선 “정치인 이준석은 단단히 준비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보수 정당에서 젊은 정치인이 성장하는 건, 크게 보면 한국 정치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철희 정무수석 “민주당 과감한 조치에 놀라…바꾸려고 하는구나 생각”
    • 입력 2021-06-08 19:58:33
    • 수정2021-06-08 20:10:47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제기된 12명 국회의원 전원에게 자진 탈당을 요청한 것에 대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민주당이 뭔가 많이 바꾸려고 하는구나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철희 정무수석은 오늘(8일) 한 방송에 출연해, “민주당의 과감한 조치에 깜짝 놀랐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철희 수석은 “그동안 민주당이 내로남불, 위선에 대해 비판을 받았는데, 달라지려고 무척 노력하는구나 생각했다”며 “제 짧은 정치 경력으로 보더라도, 저렇게 과감한 조치를 취하는 게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철희 수석은 다만 “그게 옳으냐, 그르냐에 대해선 말할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수석은, 국회에서 논의 중인 양도세와 종합부동산세 개선안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까지 해왔던 큰 틀의 정책 기조는 바꾸지 않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는 건 분명하다”면서 “하지만 선거에서 졌고, 민심의 심판 있었으니 당과 충분히 협의해서 대책 만들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선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다 피해를 봤기 때문에 위로해줄 필요도 있다”며 “원칙에 입각해서 어떻게 설계할지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사면론에 대해선 “지금은 대통령의 구체적 지침이 없다”고 밝혔고,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서도 “가닥을 안 잡고 있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제한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 사과한 것에 대해선, “개인적인 의견을 묻는다면, 결과적으로 잘하셨다고 생각한다”며 “어느 정당이든 선거에서 지면 민심에 부응하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다면, 여당 대표가 결정해 한 일은 옳다, 그르다 왈가왈부 할 일은 아닌 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선, “문 대통령 입장에선 본인이 장관직을 권해 말 못 할 고초를 겪었으니 개인적 미안함이 있을 것이지만, 대통령의 자리는 국민의 평가를 더 중요시하기 때문에, 두 개를 나눠서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여당의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선 “대통령께서 말씀하시는 건 정당과 소통하되 오해받을 일은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무심코 하는 일도 선거개입으로 비출 수 있기 때문에 극도로 자제하라 말씀하셨다”고 답을 피했습니다.

야권의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한 번도 윤 전 총장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말씀하신 걸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서 이른바 ‘이준석 돌풍’이 부는 것에 대해선 “정치인 이준석은 단단히 준비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보수 정당에서 젊은 정치인이 성장하는 건, 크게 보면 한국 정치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