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은 대상 아니라는데…국민의힘 “감사원 조사받겠다”
입력 2021.06.08 (21:09) 수정 2021.06.08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의 속전속결 조치에 국민의힘 속사정은 좀 복잡해졌습니다.

이제 국민의힘이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에 응할 차례라고 여권 등에서 압박하자 감사원 조사를 받겠다고 응수했는데요.

문제는 국회의원은 감사원의 감사 대상이 아니라는 겁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에서는 이제는 야당 차례라는 공개 압박이 나왔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힘이) 새로운 미래를 열어 가려면 지금 새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당권 주자 다섯 분이 결의를 해야 하지 않나."]

그러자 국민의힘은 감사원 조사 카드를 내밀었습니다.

권익위는 위원장이 민주당 출신이니 조사 결과를 못 믿겠다는 겁니다.

[강민국/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권력으로부터 독립된 기관인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해 공정성을 담보 받겠습니다."]

하지만 감사원법 24조를 보면, 국회의원은 감사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돼 있습니다.

그러니 국회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도 원칙적으로 직무감찰 대상이 아니라는 게 감사원 설명입니다.

이 때문에 진정성 없는 조치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이동영/정의당 수석 대변인 : "감사원법을 뻔히 알고 있으면서도 이러한 꼼수와 억지는 시민들의 화만 돋운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랍니다."]

국민의힘은 지난 3월 소속 의원 전원이 이미 부동산 전수 조사에 동의했고, 감사원 국민 공익 감사로라도 조사를 받겠다는 취지라고 맞섰습니다.

민주당발 파장이 이어질 터라 국민의힘에도 상응하는 행동을 요구하는 여론이 높습니다.

11일 뽑힐 새 당 대표가 풀어야 할 첫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한종헌
  • 감사원은 대상 아니라는데…국민의힘 “감사원 조사받겠다”
    • 입력 2021-06-08 21:09:57
    • 수정2021-06-08 22:04:34
    뉴스 9
[앵커]

민주당의 속전속결 조치에 국민의힘 속사정은 좀 복잡해졌습니다.

이제 국민의힘이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에 응할 차례라고 여권 등에서 압박하자 감사원 조사를 받겠다고 응수했는데요.

문제는 국회의원은 감사원의 감사 대상이 아니라는 겁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에서는 이제는 야당 차례라는 공개 압박이 나왔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힘이) 새로운 미래를 열어 가려면 지금 새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당권 주자 다섯 분이 결의를 해야 하지 않나."]

그러자 국민의힘은 감사원 조사 카드를 내밀었습니다.

권익위는 위원장이 민주당 출신이니 조사 결과를 못 믿겠다는 겁니다.

[강민국/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권력으로부터 독립된 기관인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해 공정성을 담보 받겠습니다."]

하지만 감사원법 24조를 보면, 국회의원은 감사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돼 있습니다.

그러니 국회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도 원칙적으로 직무감찰 대상이 아니라는 게 감사원 설명입니다.

이 때문에 진정성 없는 조치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이동영/정의당 수석 대변인 : "감사원법을 뻔히 알고 있으면서도 이러한 꼼수와 억지는 시민들의 화만 돋운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랍니다."]

국민의힘은 지난 3월 소속 의원 전원이 이미 부동산 전수 조사에 동의했고, 감사원 국민 공익 감사로라도 조사를 받겠다는 취지라고 맞섰습니다.

민주당발 파장이 이어질 터라 국민의힘에도 상응하는 행동을 요구하는 여론이 높습니다.

11일 뽑힐 새 당 대표가 풀어야 할 첫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한종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