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대전도시공사 직원들 단체 회식하다 연쇄감염…거짓말까지
입력 2021.06.08 (21:19) 수정 2021.06.08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시 산하 대전도시공사 직원 8명이 몰래 회식을 한 뒤 4명이 잇따라 확진된 사실이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역학조사에서 3명만 함께 식사를 했다며 거짓말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31일, 대전도시공사 직원 8명이 대전 둔산동의 한 식당에서 단체 회식을 했습니다.

모두 같은 부서원들이었습니다.

함께 저녁 식사한 뒤 인근 맥줏집으로 이동해 술을 마셨습니다.

그리고 사흘 뒤인 지난 3일 이들 중 50대 직원이 먼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직원 3명이 잇따라 추가 확진됐습니다.

단체 회식을 금지하고 식사도 함께하지 말라는 내부지침이 있었지만 따르지 않았습니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그 팀이 그날 큰 프로젝트가 하나 끝난 날이었습니다. 그게 변명은 안 되죠, 당연히. 회식한 직원들이 식사하는 것까지 보고하진 않고..."]

대전도시공사 측은 자체 조사 결과 직원 8명이 두 탁자에 나눠 앉아 회식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렇더라도 5인 이상 집합을 금지하는 방역 수칙 위반입니다.

[대전시 관계자/음성변조 : "업무적으로 하는 것 말고는 식사는 어차피 안 되고 회식 안 되고. 위반해서 과태료 처분받을 수 (있습니다)."]

이들은 또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까지 방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처음 확진된 직원이 역학조사에서 3명만 함께 식사했다며 모임 인원 수를 줄여 말하는 등 거짓말을 한 겁니다.

대전도시공사 측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뒤 관련자 징계를 검토하는 등 엄중히 문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단독] 대전도시공사 직원들 단체 회식하다 연쇄감염…거짓말까지
    • 입력 2021-06-08 21:19:19
    • 수정2021-06-08 22:06:57
    뉴스 9
[앵커]

대전시 산하 대전도시공사 직원 8명이 몰래 회식을 한 뒤 4명이 잇따라 확진된 사실이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역학조사에서 3명만 함께 식사를 했다며 거짓말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31일, 대전도시공사 직원 8명이 대전 둔산동의 한 식당에서 단체 회식을 했습니다.

모두 같은 부서원들이었습니다.

함께 저녁 식사한 뒤 인근 맥줏집으로 이동해 술을 마셨습니다.

그리고 사흘 뒤인 지난 3일 이들 중 50대 직원이 먼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직원 3명이 잇따라 추가 확진됐습니다.

단체 회식을 금지하고 식사도 함께하지 말라는 내부지침이 있었지만 따르지 않았습니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그 팀이 그날 큰 프로젝트가 하나 끝난 날이었습니다. 그게 변명은 안 되죠, 당연히. 회식한 직원들이 식사하는 것까지 보고하진 않고..."]

대전도시공사 측은 자체 조사 결과 직원 8명이 두 탁자에 나눠 앉아 회식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렇더라도 5인 이상 집합을 금지하는 방역 수칙 위반입니다.

[대전시 관계자/음성변조 : "업무적으로 하는 것 말고는 식사는 어차피 안 되고 회식 안 되고. 위반해서 과태료 처분받을 수 (있습니다)."]

이들은 또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까지 방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처음 확진된 직원이 역학조사에서 3명만 함께 식사했다며 모임 인원 수를 줄여 말하는 등 거짓말을 한 겁니다.

대전도시공사 측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뒤 관련자 징계를 검토하는 등 엄중히 문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