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영길 “부동산 문제 너무 불신해 탈당 권유 불가피”
입력 2021.06.08 (21:21) 수정 2021.06.08 (21:26)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가 통보한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한 것에 대해 송영길 대표는 부동산 문제를 너무 불신하기 때문에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오늘(8일) 오후 YTN에 출연해 탈당 권유 배경을 묻는 말에 “권익위가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충분히 당사자 소명을 듣지 않은 채 부실하게 조사 결과를 낸 측면이 있다”면서, 그럼에도 “부동산 문제가 예민하기 때문에 탈당한 상태에서 적극적으로 수사에 협조해서 혐의를 깨끗하게 벗고 다시 당으로 돌아오실 것을 부탁하게 됐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권익위가 고발할 정도로 혐의가 있는 것은 아닌데, 조사에 한계가 있으니 제대로 의혹을 밝혀 달라고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이첩한 것”이라며 “징계는 출당 조치가 징계인데 민주당도 징계를 하는 개념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송 대표는 “국회의원들이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 제도 등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하급 공무원, 지방 공무원을 비판하지 않았느냐”면서 “부동산 투기를 질책하기 전에 의원 스스로 국민에게 보여줘야 한다”, “해당 의원들이 선당후사의 관점에서 탈당 권유를 수용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민주당 출신이어서 믿을 수 없다고 해서 직무에서 배제하고, 야당이 추천한 조사관들이 조사해 나온 결과라면서, 야당도 적극적으로 권익위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이 감사원에 의원 부동산 거래 조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삼권 분립 원칙상 감사원이 국회를 감사할 수 없도록 감사원법에 규정돼 있다”면서 “불가능한 것을 주장하는 것은 하지 않겠다는 변명 아니겠느냐”라고 비판했습니다.
  • 송영길 “부동산 문제 너무 불신해 탈당 권유 불가피”
    • 입력 2021-06-08 21:21:47
    • 수정2021-06-08 21:26:04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가 통보한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한 것에 대해 송영길 대표는 부동산 문제를 너무 불신하기 때문에 불가피한 결정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오늘(8일) 오후 YTN에 출연해 탈당 권유 배경을 묻는 말에 “권익위가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충분히 당사자 소명을 듣지 않은 채 부실하게 조사 결과를 낸 측면이 있다”면서, 그럼에도 “부동산 문제가 예민하기 때문에 탈당한 상태에서 적극적으로 수사에 협조해서 혐의를 깨끗하게 벗고 다시 당으로 돌아오실 것을 부탁하게 됐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권익위가 고발할 정도로 혐의가 있는 것은 아닌데, 조사에 한계가 있으니 제대로 의혹을 밝혀 달라고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에 이첩한 것”이라며 “징계는 출당 조치가 징계인데 민주당도 징계를 하는 개념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송 대표는 “국회의원들이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 제도 등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하급 공무원, 지방 공무원을 비판하지 않았느냐”면서 “부동산 투기를 질책하기 전에 의원 스스로 국민에게 보여줘야 한다”, “해당 의원들이 선당후사의 관점에서 탈당 권유를 수용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민주당 출신이어서 믿을 수 없다고 해서 직무에서 배제하고, 야당이 추천한 조사관들이 조사해 나온 결과라면서, 야당도 적극적으로 권익위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이 감사원에 의원 부동산 거래 조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삼권 분립 원칙상 감사원이 국회를 감사할 수 없도록 감사원법에 규정돼 있다”면서 “불가능한 것을 주장하는 것은 하지 않겠다는 변명 아니겠느냐”라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