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영훈, 농지법 위반 의혹…“증여 문제없다”
입력 2021.06.08 (21:40) 수정 2021.06.08 (21:58)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있다고 통보받은 국회의원 12명의 명단을 공개했는데 오영훈 의원이 포함됐습니다.

농지법을 위반한 의혹이 있다는 건데요,

지방정가에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김가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로부터 통보받은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 조사 결과를 전격 공개했습니다.

지난 3월 불거진 LH 사태를 계기로 자진 요청한 소속 국회의원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괍니다.

현재 불법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대상자는 12명.

제주시 을 지역구인 오영훈 국회의원도 포함됐습니다.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커 선제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하여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합니다."]

오영훈 의원이 받고 있는 의혹은 농지법 위반.

국회 공보를 보면 오영훈 의원은 서귀포시 남원읍 신흥리 3천 8백여㎡ 과수원을 갖고 있는데, 부모님으로부터 증여받았다며 2018년 신고했고 현재 가격은 1억 6천 8백여 만 원입니다.

이에 대해 오영훈 의원은 결혼 후 2017년 말까지 해당 농지에서 실제 경작을 했고 주 소득원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의정활동과 병행이 어려워 2018년부터 임대를 줬다며 농지법 위반 의혹이라는 조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영훈/국회의원 :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의 농지법 위반 의혹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고, 향후 모든 조사에 성실하게 협력하고 적극 소명자료를 제출하겠다는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또 사실관계에 대한 조사 없이 일방적인 조치를 취한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탈당을 하지 않고 소명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번 논란이 지방정가에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 오영훈, 농지법 위반 의혹…“증여 문제없다”
    • 입력 2021-06-08 21:40:51
    • 수정2021-06-08 21:58:52
    뉴스9(제주)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있다고 통보받은 국회의원 12명의 명단을 공개했는데 오영훈 의원이 포함됐습니다.

농지법을 위반한 의혹이 있다는 건데요,

지방정가에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김가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로부터 통보받은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 조사 결과를 전격 공개했습니다.

지난 3월 불거진 LH 사태를 계기로 자진 요청한 소속 국회의원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괍니다.

현재 불법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대상자는 12명.

제주시 을 지역구인 오영훈 국회의원도 포함됐습니다.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커 선제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하여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합니다."]

오영훈 의원이 받고 있는 의혹은 농지법 위반.

국회 공보를 보면 오영훈 의원은 서귀포시 남원읍 신흥리 3천 8백여㎡ 과수원을 갖고 있는데, 부모님으로부터 증여받았다며 2018년 신고했고 현재 가격은 1억 6천 8백여 만 원입니다.

이에 대해 오영훈 의원은 결혼 후 2017년 말까지 해당 농지에서 실제 경작을 했고 주 소득원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의정활동과 병행이 어려워 2018년부터 임대를 줬다며 농지법 위반 의혹이라는 조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영훈/국회의원 :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의 농지법 위반 의혹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고, 향후 모든 조사에 성실하게 협력하고 적극 소명자료를 제출하겠다는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또 사실관계에 대한 조사 없이 일방적인 조치를 취한 건 이해하기 어렵다며 탈당을 하지 않고 소명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번 논란이 지방정가에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