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회 난입사태, 알고도 대비 안 했다”…美 상원 보고서 나와
입력 2021.06.08 (23:04) 수정 2021.06.08 (23:16) 국제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미 의사당 난입 사태 당시, 의회 경찰은 물론 행정부와 군까지 대응에 실패했다는 상원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의회를 겨냥한 폭력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을 알았음에도 대비하지 않았다는 것이 보고서의 핵심입니다.

상원 '국토안보 및 정부업무 위원회'와 의사운영위원회는 현지시간으로 오늘(8일) 128쪽 분량의 의사당 난입사태 조사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1월 6일 의사당 난입사태를 "의사당뿐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으로 표현하면서, "의사당을 보호하고 경비할 책임이 있는 기관과 현장에 있던 모두가 의회를 겨냥한 폭력행위가 있을 가능성을 알았지만, 대규모 공격에 대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입법부 산하 기관뿐 아니라 다수 행정부 기관도 잘못을 저질렀다"며 "정보당국이 폭력행위 가능성과 이미 알려진 의회에 대한 위협과 관련된 정보를 분석·평가하고 법 집행 기관에 전달하는 데 실패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셜미디어에 의회 내 폭력행위를 촉구하는 게시물과 의사당 내부 지도가 돌아다니는 사실을 당시 의회 경찰 정보부서가 알고 있었지만, 수뇌부에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의회 경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일부가 총을 가져올 거란 정보를 난입 2주 전인 지난해 12월 21일쯤 알았던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보고서는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가 의회를 위협하는 온라인 게시물을 가볍게 보고, 법 집행 기관에 공식적으로 고지하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또 의회 경찰이 주 방위군을 지원해달라고 절박하게 요청하는 상황에서도 국방부가 '임무계획'을 세우고 여러 단계의 승인을 받느라 여러 시간을 허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지난해 여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으로 미 전역에서 시위가 벌어졌을 때 군이 강경하게 대응해 비판받았다는 점이 국방부의 '늑장 결정'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AP통신은 보고서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역할 등, 난입사태가 일어난 원인까지 파고들지는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보고서에서 폭동(insurrection)이란 용어도 사용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의사당 난입사태를 조사할 위원회를 구성하는 법안은 지난달 하원을 통과했지만, 상원에서 공화당에 저지되면서 입법이 무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의회 난입사태, 알고도 대비 안 했다”…美 상원 보고서 나와
    • 입력 2021-06-08 23:04:18
    • 수정2021-06-08 23:16:04
    국제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미 의사당 난입 사태 당시, 의회 경찰은 물론 행정부와 군까지 대응에 실패했다는 상원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의회를 겨냥한 폭력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을 알았음에도 대비하지 않았다는 것이 보고서의 핵심입니다.

상원 '국토안보 및 정부업무 위원회'와 의사운영위원회는 현지시간으로 오늘(8일) 128쪽 분량의 의사당 난입사태 조사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1월 6일 의사당 난입사태를 "의사당뿐 아니라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으로 표현하면서, "의사당을 보호하고 경비할 책임이 있는 기관과 현장에 있던 모두가 의회를 겨냥한 폭력행위가 있을 가능성을 알았지만, 대규모 공격에 대비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입법부 산하 기관뿐 아니라 다수 행정부 기관도 잘못을 저질렀다"며 "정보당국이 폭력행위 가능성과 이미 알려진 의회에 대한 위협과 관련된 정보를 분석·평가하고 법 집행 기관에 전달하는 데 실패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셜미디어에 의회 내 폭력행위를 촉구하는 게시물과 의사당 내부 지도가 돌아다니는 사실을 당시 의회 경찰 정보부서가 알고 있었지만, 수뇌부에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의회 경찰이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일부가 총을 가져올 거란 정보를 난입 2주 전인 지난해 12월 21일쯤 알았던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보고서는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가 의회를 위협하는 온라인 게시물을 가볍게 보고, 법 집행 기관에 공식적으로 고지하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또 의회 경찰이 주 방위군을 지원해달라고 절박하게 요청하는 상황에서도 국방부가 '임무계획'을 세우고 여러 단계의 승인을 받느라 여러 시간을 허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지난해 여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으로 미 전역에서 시위가 벌어졌을 때 군이 강경하게 대응해 비판받았다는 점이 국방부의 '늑장 결정'에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AP통신은 보고서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역할 등, 난입사태가 일어난 원인까지 파고들지는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보고서에서 폭동(insurrection)이란 용어도 사용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의사당 난입사태를 조사할 위원회를 구성하는 법안은 지난달 하원을 통과했지만, 상원에서 공화당에 저지되면서 입법이 무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